[더구루=오소영 기자] 중국 리튬 업체 3곳이 공장 문을 닫았다. 현지 정부가 리튬 생산으로 인한 환경 오염 문제를 제기해서다. 배터리 핵심 원재료인 리튬 가격이 상승 압박을 받을 전망이다. 융싱재료(永兴材料)는 자회사 융싱신에너지(永兴新能源)가 장시성 이춘시 탄산리튬 공장 가동을 중단한다고 지난…
source

By pplny

답글 남기기

이메일 주소는 공개되지 않습니다. 필수 필드는 *로 표시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