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더구루=오소영 기자] 유럽 대표 탈원전 국가인 독일의 지방 정부 4곳이 폴란드 신규 원전 사업에 반대를 표명했다. 한국수력원자력과 웨스팅하우스의 폴란드 진출을 방해하는 장애물이 될 것으로 보인다.

 

독일 브란덴부르크주 당국은 지난 13일(현지시간) 성명을 내고 메클렌부르크포어포메른주, 작센주, 베를린시와 함께 폴란드 신규 원전 사업의 중단을 촉구했다. 체르노빌과 후쿠시마 원전 사고의 교훈을 얻고 국민과 환경을 보호하고자 추가적인 원전 건설을 멈춰야 한다고 주장했다.

 

독일은 탈원전에 앞장섰던 국가다. 현재 원전 3기만 남아있다. 우크라이나 전쟁 여파로 전력 공급난이 우려되며 2기 가동을 최장 내년 4월 중순까지 연장했으나 탈원전 기조는 여전히 고수하고 있다. 지난 7월 유럽연합(EU)이 원전을 녹색분류체계(Taxonomy·택소노미)에 포함하려 하자 반대를 표명했었다. 과거 행보를 고려하면 독일이 인접 국가인 폴란드 내 원전 건설에 반발을 표명하는 건 예견된 수순이라는 게 업계의 중론이다.

 

다만 독일이 반대하는 근본적인 이유에 마누엘라 슈베지히(Manuela Schwesig) 메클렌부르크포어포메른 주총리와 러시아 국영 가스 기업 가스프롬와의 인연에 있다는 지적도 제기돤다. 슈베지히 주총리가 주도해 만든 기후변화 재단은 가즈프롬으로부터 2000만 유로(약 270억원)를 지원받은 바 있다. 우크라이나 전쟁 이후 미국과 러시아의 관계가 급속도로 얼어붙은 가운데 메클렌부르크포어포메른 주정부가 미국이 참여하는 폴란드 원전 사업에 호의적일 수 없다는 분석이다.

 

독일 주정부가 일제히 반대 목소리를 내며 폴란드 원전 사업에 악영향을 줄 것으로 보인다. 폴란드 정부는 지난 10월 한수원과 웨스팅하우스를 사실상 신규 원전 사업자로 선정했다. 한수원은 폴란드 최대 민간발전사 제팍(ZEPAK), 폴란드전력공사(PGE)와 퐁트누프 지역에 한국형 원전인 APR1400 2~4기를 짓는다. 웨스팅하우스는 400억 달러(약 52조원)를 쏟아 6~8GW 규모의 원전 6기를 세울 계획이다.

 

 

source

By pplny

답글 남기기

이메일 주소는 공개되지 않습니다. 필수 필드는 *로 표시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