Related eBooks

독일의 7월 소비자 물가가 7.5% 뛰어올랐다.

 

물가 상승률은 반세기 만에 최고 수준이지만, 월 1만2천 원짜리 대중교통 무제한 이용권 등 고물가 대응 정책 덕에 전월 대비로는 두 달째 소폭 반락했다.

 

독일 통계청은 28일(현지시간) 독일의 7월 소비자물가(속보치)가 1년 전보다 7.5% 상승해 6월(7.6%)에 이어 두 달째 반락을 이어갔다고 밝혔다.

 

앞서 독일의 5월 소비자물가 7.9% 뛰어올라 1차 석유 위기의 영향이 있었던 1973~1974년 겨울 이후 최고 수준을 기록했다.

 

7월에는 에너지 가격이 1년 전보다 35.7% 올라 가파른 상승세를 보였다. 식료품은 14.8% 치솟았다. 상품 가격은 14.1% 올랐고 서비스 가격은 2% 상승했다.

 

전월 대비 상승률 둔화의 배경에는 독일 정부가 러시아의 우크라이나 침공으로 인한 에너지 가격 급등에 대응해 하반기부터 도입한 가계 부담경감 대책이 있다.

 

독일 정부는 하반기에 들어서자 3개월간 월 1만2천 원(9유로)에 대중교통 무제한 이용권을 내놓고, 휘발유와 경유에 대한 유류세를 인하했다.

 

경제전문가들은 그렇다고 독일 물가 상승세가 정점을 지난 것은 아니라고 지적했다.

 

미하엘 하이제 HQ트러스트 수석이코노미스트는 “소비자들은 가을까지 물가상승률이 높은 수준으로 유지될 것이라는 계산을 해야 한다”면서 “정부의 가계 부담 경감 대책이 종료되는 9월에는 소비자물가가 8% 이상으로 뛸 수 있다”고 말해다.

 

울리히 카터 데카방크 수석이코노미스트도 “겨울이 오기 전에는 소비자물가 급등세가 끝나지 않을 것”이라며 “러시아의 가스 공급 축소는 천연가스 가격을 다시 치솟게 했다”고 전망했다.

source

By pplny

답글 남기기

이메일 주소는 공개되지 않습니다.

Translate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