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욕 = 장도선 특파원] 미국 법무부 검사들이 암호화폐 거래소 바이낸스에 대한 형사 조사를 둘러싸고 의견이 엇갈리면서 수사의 결론 도출이 늦어지고 있다고 로이터가 12일(현지시간) 이 문제에 밝은 네 명의 소식통을 인용해 보도했다. 소식통에 따르면 바이낸스에 대한 조사는 2018년 시작됐으며 바이낸스의 미국 돈 세탁법 및 제재 조치 위반에 포커스가 맞춰져 있다. 검찰은 CEO 창펑자오(CZ)와 바이낸스의 일부 임원들에 […]
source

By pplny

답글 남기기

이메일 주소는 공개되지 않습니다. 필수 필드는 *로 표시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