Related eBooks

 

미국 개인투자자들이 가장 많이 이용하는 것으로 알려진 온라인 증권거래 플랫폼 로빈후드(HOOD)가 또 인력 감축에 나선다.

 

블래드 테네브(Vlad Tenev) 로빈후드 최고경영자(CEO)는 2일(현지시간) 보도자료를 통해 회사 직원수를 약 23% 줄일 것이라고 밝혔다.

 

로빈후드 측은 인력 감축에 대해 영업과 마케팅, 프로그램 관리 부문에 주로 집중될 것이라고 설명했다.

 

테네브 CEO는 직원 감축 배경에 대해 “40년 만에 최고치에 달하는 인플레이션과 함께 암호화폐 시장 붕괴를 동반한 매크로 환경 악화”를 이유로 들었다.

 

로빈후드의 인력 감축은 올해 들어서만 벌써 두 번째다. 앞서 지난 4월 직원 수를 9% 줄인다고 발표한 바 있다.

 

로빈후드의 올해 실적은 크게 악화하고 있다.

 

지난 2분기 매출은 3억1천800만 달러(4천172억원)로 전년 동기보다 43.7% 대폭 줄어들었다. 순손실은 2억9천500만 달러(3천870억원)를 기록했다.

 

로빈후드는 이날 앞서 미 뉴욕주 금융규제 당국으로부터 가상화폐 부문에서 300만 달러(390억원)의 과징금을 부과받았다.

 

뉴욕주 금융서비스부는 로빈후드가 암호화폐 부문에서 자금 세탁 방지와 사이버 보안을 위한 규정을 제대로 준수하지 않았다고 지적했다.

 

로빈후드는 지난해 초 개인투자자와 공매도 세력 간 전장이 된 게임스톱 사태 당시 개인 투자자들의 게임스톱 주식 매수를 대폭 제한해 뭇매를 맞은 바 있다.

 

2018년 시작한 가상화폐 거래 서비스가 증권거래 서비스 못지않게 큰 비중을 차지하는 것으로 알려져 있다.

source

By pplny

답글 남기기

이메일 주소는 공개되지 않습니다.

Translate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