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우연 채윤태 한겨레 기자

출처=빗썸
출처=빗썸

가상자산 거래소 빗썸의 최대주주와 경영진의 횡령 혐의와 관련해 검찰 조사를 받던 빗썸의 최대주주 회사 비덴트의 임원이 숨졌다.

 30일 서울 동작경찰서·남부지검 설명 등을 종합하면, 이날 새벽 빗썸 관계사 비덴트의 부사장 박아무개씨가 서울 동작구의 자택 앞에서 숨진 채 발견됐다. 경찰은 타살 혐의점은 없는 것으로 보고 있다.

 박씨는 빗썸 관계사들의 횡령과 주가조작 혐의로 검찰 수사를 받고 있었다. 그는 빗썸의 실소유주 의혹이 제기됐던 강종현씨, 강지연씨 남매의 회계 업무를 맡았던 것으로 알려졌다. 강씨 남매는 주가조작과 전환사채 발행 등을 통해 부당이익을 벌어들이고 차명으로 설립한 회사에 돈을 빼돌려 비자금을 만든 의혹을 받는다. 숨진 박씨에 대한 검찰 수사는 공소권 없음으로 종결될 전망이다.

 코스닥 상장사인 비덴트는 빗썸홀딩스의 지분 34.22%를 보유한 빗썸의 단일 최대주주다. 비덴트의 최대주주는 인바이오젠이고, 인바이오젠의 최대주주는 버킷스튜디오다. 인바이오젠과 버킷스튜디오의 대표이사는 강지연씨다. 다만 빗썸은 지난 9월30일 입장문을 내어 “강종현씨는 당사에 임직원 등으로 재직하거나 경영에 관여한 사실이 없다”며 강씨의 빗썸 실소유주 의혹을 부인한 바 있다.

 서울남부지검 금융조사2부(부장 채희만)는 지난 10월7일 인바이오젠, 비덴트, 버킷스튜디오 등에 수사관을 보내 압수수색을 벌이며 본격적인 수사에 착수했다.

※우울감 등 말하기 어려운 고민으로 전문가의 도움이 필요한 경우 자살예방 핫라인 ☎️1577-0199, 희망의 전화 ☎️129, 생명의 전화 ☎️1588-9191, 청소년 전화 ☎️1388 등에 전화하면 24시간 전문가 상담을 받을 수 있습니다.

제보, 보도자료는 contact@coindeskkorea.com

By pplny

답글 남기기

이메일 주소는 공개되지 않습니다. 필수 필드는 *로 표시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