잉글랜드가 왜 ‘신사의 나라’인지 이번 월드컵이 확인해 주고 있다.2022 카타르 월드컵이 16강까지 일정을 마친 가운데 잉글랜드가 유일하게 경고 한번 없이 경기를 마쳤기 때문이다.잉글랜드는 이번 대회 조별리그와 16강전까지 4경기를 치르는 동안 32개 참가국 중 유일하게 ‘옐로카드’가 나오지 않았다.잉글랜드 다음으로는 스페인, 프랑스, 아르헨티나가

source

By pplny

답글 남기기

이메일 주소는 공개되지 않습니다. 필수 필드는 *로 표시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