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로 코로나’ 정책을 폐기한 중국이 방역에서 경제로 빠르게 태세를 전환하며 다양한 경기 부양책을 고심하고 있다. ‘인민을 보호했다’며 시진핑 국가주석의 치적으로 삼아온 코로나19 방역정책에서 한발 물러난 중국 지도부에는 경기 부양이 시급한 과제다. 경기 둔화가 장기화하면 중국 공산당 통치의 정통성이 흔들릴 수 있기 때문이다. 내년 경제정책 방향을 결정하고
source

By pplny

답글 남기기

이메일 주소는 공개되지 않습니다. 필수 필드는 *로 표시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