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더구루=홍성환 기자] KB국민은행이 싱가포르 사모펀드 케펠그룹과 함께 서울 종로구에 위치한 옛 삼환기업 본사 사옥 투자에 참여한다.

 

케펠 산하 부동산 자산운용사 케펠랜드는 19일 케펠캐피탈·국민은행과 삼환빌딩을 2200억원에 인수한다고 밝혔다.

 

국민은행은 펀드를 통해 이번 투자에 참여한다. 이에 이 빌딩의 지분 29.4%를 갖게 된다. 케펠랜드가 39.5%, 케펠캐피탈이 31.1%를 각각 보유한다. 거래는 이달 말 완료될 예정이다. 케펠랜드는 인수가 완료되면 밸류애드 전략에 따라 리모델링을 실시해 자산 가치를 높일 방침이다. 

 

루이스 림 케펠랜드 최고경영자(CEO)는 “공동 투자를 통해 삼환빌딩을 인수함으로써 한국 사업을 확장하게 돼 기쁘게 생각한다”며 “리모델링 작업이 완료회면 삼환빌딩은 케펠랜드가 한국에서 지속가능한 도시재생을 보여주는 사례가 될 것”이라고 전했다.

 

크리스타나 탄 케펠캐피탈 CEO는 “서울은 한국의 비즈니스·금융 허브로 고품질의 오피스 공간에 대한 수요가 증가하고 있다”고 강조했다.

 

삼환빌딩은 전체면적 3만1402.52㎡, 15층 규모 오피스 빌딩이다. 지하철 3호선 안국역 근처로 운현궁과 창덕궁 사이에 있다. 삼환기업이 1980년 지하3층~지상15층 규모로 지은 후 줄곧 사옥으로 써왔다.  주요 임차인으로는 한국자산평가, 현대엔지니어링, 롯데제이티비 등이 있다.

 

한편, 케펠은 싱가포르 국부펀드 테마섹이 대주주로 있는 상장사로 선박과 부동산개발, 인프라 투자 등의 사업을 진행한다. 

source

By pplny

답글 남기기

이메일 주소는 공개되지 않습니다. 필수 필드는 *로 표시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