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더구루=길소연 기자] 대한항공이 ‘베트남의 나폴리’ 나트랑에 재취항한다.

 

19일 업계에 따르면 대한항공은 오는 21일부터 ‘인천~깜란’ 노선을 운항한다.

 

출발편은 인천국제공항에서 오후 20시35분에 출발해 깜란국제공항에 23시50분 도착한다. 귀국편은 오전 1시 15분에 깜란에서 출발해 인천공항에 오전 8시에 도착한다. 주 4회(수, 목, 토, 일) 운항한다.

 

대한항공이 캄란 공항에서 정기 항공편을 재개하는 건 코로나19 전염병 이후 항공사의 복귀를 의미한다.

 

베트남의 나폴리라고 불리는 나트랑은 연중 온화한 날씨와 수려한 자연경관을 자랑하는 동남아 대표 휴양지로 여유로운 분위기 속에서 에메랄드빛 바다를 감상하며 휴양을 만끽할 수 있는 아름다운 항구도시로 손꼽힌다. 

 

저렴한 물가로 휴양과 관광이 한번에 가능해 전세계 여행객들의 많은 사랑을 받고 있다. 나트랑 해변과 빈펄섬에서 푸른 에메랄드 빛 바다를 감상하며 ‘동양의 나폴리’라고 불리는 나트랑의 이국적인 정취를 느낄 수 있다.

 

과거 베트남 중남부를 지배한 참파 왕국의 유적지 포나가르 첨탑, 나트랑 최대 규모의 사원 롱선사, 프랑스 고딕 양식의 나트랑 대성당 등 볼거리도 풍부하다.

 

대한항공의 나트랑 재취항은 베트남이 해외 여행객 유치에 나서면서 성사됐다. 베트남은 코로나19 관련 검역 조치가 모두 해제돼 여행 수요가 빠르게 늘고 있다.

 

응우옌 쑤언 푹 베트남 국가주석 국빈 방한과도 연관이 있다. 지난 5일 윤석열 대통령과 응우옌 쑤언 푹 베트남 국가주석은 정상회담을 하고 포괄적 전략 동반자 관계구축에 합의했다. 양국 정부는 총 9건의 협정과 양해각서(MOU)를 체결했다. 총 교역액 목표도 2023년 1000억 달러, 2030년 1500억 달러로 제시했다.

source

By pplny

답글 남기기

이메일 주소는 공개되지 않습니다. 필수 필드는 *로 표시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