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진출처 = uniqhotels.com]

독일 베를린 도심 한복판에 위치한 한 호텔에서 초대형 수족관이 갑자기 터져 2명이 다치고 투숙객 350여명이 대피해야 했다.
16일(현지시각) AFP 통신 등에 따르면 이날 5시45분경 베를린 시내 한 호텔 내에 있는 ‘시라이프(Sea Life)’ 수족관이 쾅 소리와 함께 터졌다. 이 수족관은 세로 약 16m 길이의 원통형 모양으로 무려 100만ℓ가 넘는 물을 담고 있다. 원통형 수족관 중에서는 세계 최대 규모를 자랑한다.



[사진출처 = uniqhotels.com]

그러나 이날 오전 원인을 알 수 없는 사고로 수족관이 붕괴하면서 흩어진 유리 조각에 신원을 알 수 없는 2명이 부상해 인근 병원으로 옮겨졌다.
또 수족관을 채우고 있던 100만ℓ의 물과 잔해가 호텔 밖 도로까지 흘러넘쳤고, 수족관에 있던 100여종의 열대어 1500마리가 떼죽음을 당했다.
호텔 투숙객 350여명 전원에게는 대피 명령이 내려졌다.
경찰과 소방당국 소속 100여명은 현재 현장에 출동, 인근 도로의 차량을 통제하고 추가 부상자가 있는지 수색하는 한편, 건물의 안정성을 조사하고 있다.

[ⓒ 매일경제 & mk.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다.

source

By pplny

답글 남기기

이메일 주소는 공개되지 않습니다. 필수 필드는 *로 표시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