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더구루=홍성환 기자] 종합건설엔지니어링업체 도화엔지니어링이 엘살바도르 철도 사업에 이어 고속도로 사업에도 도전장을 내밀었다. 엘살바도르 인프라 시장에 지속해서 관심을 보이는 모습이다.

 

23일 엘살바도르 공공사업부에 따르면 도화엔지니어링은 로스초로스 고속도로 확장 사업의 시공감리 입찰 제안서를 제출했다. 도화엔지니어링 이외에 스페인 기업이 인테크사-이ㄷ나르사(INTECSA-INARSA)가 입찰에 참여했다. 이에 두 회사가 경쟁하게 됐다.

 

이 사업은 파나메리칸 고속도로 내 로스초로스 구간에 고량을 건설하고 도로를 확장하는 공사다. 총사업비는 4억1100만 달러(약 5270억원)다. 우리 정부가 자금을 지원한다.

 

현재 이 도로는 넘치는 교통량을 감당하기 어려운 상태다. 총 14㎞의 구간을 통과하는데 약 3∼4시간의 소요될 정도로 교통 체증이 심하다. 주변 낙석사고로 인해 인명 사고도 지속 발생하는 등 대대적인 개선이 필요한 상태다. 이에 엘살바도르 정부는 현재 4차선인 이 도로를 8차선으로 확장해 통행 시간을 25분으로 대폭 단축할 계획이다.

 

도화엔지니어링은 로스초로스 고속도로 사업을 비롯해 태평양 철도 사업, 아카후틀라항 현대화 사업 등 엘살바도르 인프라 사업에 지속해서 관심을 보이고 있다. <본보 2022년 5월 2일자 참고 : 도화엔지니어링, 엘살바도르 철도사업 설계 수주 도전장>

 

엘살바도르는 인구의 30%가량이 수도권에 밀집해 교통 혼잡이 극심하다. 엘살바도르 정부는 이러한 교통체증이 경제발전을 저해하는 요소로 여기고 도로, 철도, 항만, 공항 등 다양한 영역의 교통망 인프라 개선을 계획 중이다.

source

By pplny

답글 남기기

이메일 주소는 공개되지 않습니다. 필수 필드는 *로 표시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