직장인 김 모씨(37)는 이달 말 일본 오키나와로 여행을 떠나기로 했다. 코로나19 대유행으로 신혼여행을 다녀오지 못해 아쉬움이 컸기 때문이다. 김씨는 “아무래도 휴가를 길게 내지 못해 유럽으로는 가지 못하고 일본 여행을 택했다”면서 “따뜻한 곳에 머물면서 그동안 쌓인 스트레스를 해소하려고 한다”고 말했다.코로나19 사태가 마무리에 접어들면서 ‘역시즌’
source

By pplny

답글 남기기

이메일 주소는 공개되지 않습니다. 필수 필드는 *로 표시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