Related eBooks
출근하는 게 너무 싫었다. 아침만 되면 도살장에 끌려가는 소가 된 기분이었다. 생업을 위해 하루하루 버텼다. 꿈과 희망도 없이 무기력한 직장인으로 살아가던 어느 날 고등학교 동창회에 갔다가 큰 충격을 받았다. 친구들은 나름대로 직장, 사회에서 자리 잡고 제 몫을 하고 있었다. 나만 도태된 상태였다. 더 이상 무의미하게 살면 안 될 것 같았다. 이제라도 가

source

By pplny

답글 남기기

이메일 주소는 공개되지 않습니다.

Translate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