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욕=박재형 특파원] 미국 증권거래위원회(SEC)는 FTX의 창업자 샘 뱅크먼-프리드(SBF)가 투자자를 속여 거액을 챙긴 혐의로 법원에 고소했다고 13일(현지시간) 블룸버그가 보도했다. SEC는 뉴욕 남부지방법원에 제출한 고소장에서 전날 바하마에서 체포된 SBF가 투자자들을 속여 끌어모은 약 18억달러의 자금을 전용했다고 밝혔다. 고소장에서 SEC는 FTX가 적절한 통제권을 가지고 있다는 믿음으로 투자한 “주식 투자자들을 속이기 위한 조직적인 계획”에 따라 약 90명의 미국계 투자자들로부터 11억 […]
source

By pplny

답글 남기기

이메일 주소는 공개되지 않습니다. 필수 필드는 *로 표시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