발효유 전문기업으로 알려진 hy(옛 한국야쿠르트)가 물류유통기업으로 빠른 속도로 변신하고 있다. 과거 야쿠르트 아줌마로 불렸던 ‘프레시 매니저’들이 전동카트를 통해 배송하는 면도기, 화장품, 밀키트, 커피원두 등의 배송량이 7개월 만에 100만건을 돌파했다. 오전에 주문하면 다음 날 물건을 받을 수 있어, 유통업계에선 야쿠르트 아줌마가 익일배송으로 특화된

source

By pplny

답글 남기기

이메일 주소는 공개되지 않습니다. 필수 필드는 *로 표시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