Related eBooks

코로나19로 미뤄왔던 신혼여행을 이달 말 떠나는 박 모씨(31)는 가족·지인용 선물을 고르려 서울 시내 한 면세점을 들렀다가 깜짝 놀랐다. 백화점에서 정가를 주고 사는 것보다 면세점이 더 비싼 제품이 적지 않아서다. 박씨는 “환율이 너무 오르다 보니 백화점 정가와 면세점 판매가가 별 차이 없었다”며 “특히나 일부 품목은 면세점이 더 비쌌기 때문에 굳이 비싼
source

By pplny

답글 남기기

이메일 주소는 공개되지 않습니다.

Translate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