박수용 기자

출처=크로스앵글(쟁글)
출처=크로스앵글(쟁글)

암호화폐(가상자산) 공시·평가 플랫폼 쟁글이 암호화폐 실시간 모니터링 서비스 ‘라이브워치’를 출시한다고 28일 밝혔다.

라이브워치는 프로젝트팀이 공시한 유통 계획과 블록체인 네트워크에서 실제로 유통되고 있는 온체인 토큰 정보를 교차검증해 투자자들에게 정확한 정보를 제공한다. 해당 서비스는 쟁글 홈페이지에서 확인 가능하다.

쟁글은 일반 투자자들이 온체인 데이터를 이해하는데 어려움을 겪고 있음을 고려해 라이브워치 내 온체인 데이터는 시각화를 통해 누구나 쉽게 이해할 수 있도록 제공한다.

제공하는 주요 정보는 ▲총발행량 ▲유통량 ▲소각량 ▲미유통량 ▲미유통 지갑 보유물량 등이다. 특히 최근 화두인 토큰 유통량에 대해 보다 정확한 정보를 제공해 암호화폐 시장의 불확실성과 정보 비대칭을 해결하겠다는 설명이다.

쟁글의 운영사 크로스앵글은 라이브워치를 통해 유통량의 명확한 기준을 제시하고, 각 프로젝트가 커뮤니티에 유통량 관련 소통을 적시에 할 수 있는 방법을 제안하는 등 건전한 생태계 확장에 이바지할 계획이다. 현재 위메이드와 썸씽 모니터링을 지원하고 있으며 추가 파트너를 모집 중이다.

이현우 크로스앵글 대표는 “라이브워치 서비스를 통해 투자자들에게 정확한 정보를 제공하고, 정보 비대칭성을 해결해 건강한 가상자산 투자 생태계 조성을 위해 노력할 것”이라고 말했다.

제보, 보도자료는 contact@coindeskkorea.com

By pplny

답글 남기기

이메일 주소는 공개되지 않습니다. 필수 필드는 *로 표시됩니다

Translate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