Related eBooks

최근 대체불가능토큰(NFT)에 대한 대중의 관심이 높아지자 기업 사이에서 NFT는 뜨거운 감자가 되고 있다. 지난해까지만 하더라도 NFT를 ‘새로운 무언가’로 여겼다면, 이제는 신 사업에 대한 아이템으로 점찍은 모습이다. 국내를 대표하는 통신사 SK텔레콤(SKT)도 예외는 아니었다.SKT는 3일 NFT 거래소 탑포트를 출시했다. 보도자료에 따르면 사용자의 편의성을 강조했다. 그래서 직접 사용해 봤다. NFT, 아니 코인은 활용하기가 쉽지 않다.’지갑’이라는 존재 때문이다. 가상자산에서 지갑은 일반 서비스의 사용자 계정에 해당한다.
source

By pplny

답글 남기기

이메일 주소는 공개되지 않습니다.

Translate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