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0~2021년 기록적인 상승에 공매도 투자자 크게 손해
테슬라 주가 올해 61% 하락…향후 주가 하락 지속 전망

[서울=뉴시스] 이종희 기자 = 미국 전기차 회사 테슬라 주가 하락에 베팅했던 투자자들이 올해 큰 수익을 냈다.

21일(현지시간) 월스트리트저널(WSJ)은 금융정보업체 S3파트너스를 인용해 테슬라 주식을 공매도한 투자자들이 올해 150억달러(약 19조1700억원)의 수익을 올렸다고 보도했다.

공매도는 주식을 빌려서 매도한 후 나중에 더 낮은 가격에 주식을 다시 사들여 주식을 갚는 투자 기법이다. 따라서 주가가 하락하면 이익을 내지, 주가가 오르면 손해를 보게 된다.

테슬라의 주가는 2020년 코로나19 확산 이후 기록적으로 상승했다. 액면분할 후 기준으로 2020년 초 주당 30달러였던 테슬라 주가는 지난해 11월 400달러를 돌파하면서 정점을 찍었다. 시가총액도 1조2000억달러 이상으로 불어났다.

기록적인 상승을 보이면서 테슬라 주가 하락에 베팅하는 투자자들이 생겨났다. 하지만 그때마다 테슬라 주가가 재차 상승하면서 공매도를 포기하고 손실을 입은 투자자들이 늘어났다.

S3파트너스에 따르면 2020~2021년 테슬라 주식을 공매도한 투자자들은 약 510억달러(약 65조1500억원)의 손실을 냈다. 공매도 잔액도 지난해 1월 510억달러에서 올해 193억달러로 감소했다. 2020년에는 공매도가 유통주식의 평균 10%였지만 현재는 약 3% 수준이다.

테슬라의 주가는 올해 들어 61% 하락했다. 이날 테슬라의 주가는 137.57달러로 거래를 마치면서 최근 2년 내 최저치를 기록했다.

외신들은 미 연방준비제도(Fed·연준)의 공격적인 금리 인상과 일론 머스크 최고경영자(CEO)의 트위터 인수 이후 발생한 경영 소홀 논란 등이 주가 하락에 영향을 미친 것으로 보고 있다.

금융정보업체 팩트셋에 따르면 테슬라 주가는 지난 12개월 동안 주가수익비율(PER)의 42.5배에 거래되고 있는데, 이는 최고치인 1765배에 못 미치고 있다. 다만 스탠더드앤드푸어스(S&P) 500 지수의 평균 17.6배를 넘어서는 수치다.

시트론리서치의 창업자인 앤드루 레프트는 “테슬라 하락론자가 되는 것은 쉬운 일이 아니었다”면서 “테슬라는 여전히 비싼 주식이다. 아직 하락이 끝나지 않았다”고 말했다.

◎공감언론 뉴시스 2papers@newsis.com

속보는 블록미디어 텔레그램으로(클릭)
전문 기자가 요약 정리한 핫뉴스, 블록미디어 카카오 뷰(클릭)

같이 보면 좋은 기사

캐시 우드 4분기 테슬라 추가 매입, 리더십 비판 받는 머스크에 대한 신뢰 의미–블룸버그

source

By pplny

답글 남기기

이메일 주소는 공개되지 않습니다. 필수 필드는 *로 표시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