Related eBooks

일론 머스크가 투표에 부친 트럼프의 트위터 복귀계정 여론조사가 마감 2시간을 앞두고 찬성이 박빙으로 앞서가고 있다.
20일 마감을 두시간 앞둔 시점에 1322만1835명이 참가한 가운데 51.8%가 찬성하고 48.2%가 반대하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여론조사는 트럼프 찬성파와 반대파간의 세대결로 번지는 양상이다.

일론 머스크는 “투표를 보는게 흥미진진 하다”면서 흥행에 부채질을 하고 있다.

트럼프의 트위터 계정은 지난해 트럼프 지지자들의 의사당 난입사건 이후 정지됐다.

마이클 세일러는 트워터를 통해 팔로워 말고 전체 사용자를 대상으로 여론조사를 하는게 미디어를 통해서가 아니라 사람들의 생각을 직접 알 수 있는 좋은 방법이라고 전체투표 도입을 권유했다.

머스크는 이에 대해 “팔로워를 대상으로 해도 전체에게 퍼져나간다”면서도 “좋은 의견이다”고 동의 했다.

“착한 낮은 성과 부장보다 성과좋은 꼰대가 낫죠”- https://story.kakao.com/koreangirls/gWmvzyUrs7A

By pplny

답글 남기기

이메일 주소는 공개되지 않습니다. 필수 필드는 *로 표시됩니다

Translate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