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울=뉴시스 류난영 기자] 제롬 파월 미 연방준비제도(Fed·연준)의 매파적(통화긴축 선호) 발언에 원·달러 환율이 다시 1300원대로 올라섰다. 15일 서울 외환시장에서 원·달러 환율은 전 거래일(1296.3원) 보다 6.8원 오른 1303.1원에 거래를 마쳤다. 이날 환율은 전거래일 보다 2.2원 오른 1298.5원에 개장했다. 장중 1303.6원까지 오르며 고점을 높였다. 전날 7거래일 만에 1300원대 아래로 내려선 지 하루 만에 다시 1300원대 수준을 복귀한 것이다. […]
source

By pplny

답글 남기기

이메일 주소는 공개되지 않습니다. 필수 필드는 *로 표시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