해변가에 서 있는 말라 비틀어진 알로에 . [사진출처 = 뉴욕포스트]

남아프리카공화국의 한 농부가 해안가에서 외계인을 포착했다며 SNS에 사진을 공개해 화제다.
미국 뉴욕포스트는 지난 14일(현지시간) 남아공 웨스턴케이프 지역 농부인 얀 보스터(62)가 스틸베이의 한 해변에서 외계인이 걸어나오는 것을 포착했다며 해당 사진을 공개했다고 보도했다.
하지만 이 농부가 외계인이라고 주장하는 정체는 ‘말라 비틀어진 알로에’였다.
보스터는 “알로에를 이용해 환경 파괴에 대한 인식을 높일 수 있다고 생각했다”며 “파괴된 알로에를 ‘지구를 침략한 외계인’으로 인식하는 사람들이 사실은 알로에를 이렇게 만든 ‘지구의 침략자’라는 것을 알려주고 싶었다”고 설명했다. 그는 “사진을 극적으로 연출하기 위해 해변에 알로에를 줄지어 세운 뒤 일출과 일몰에 촬영했다”고 설명했다.



그러나 그의 기대와 달리 네티즌들은 ‘외계인’ 진위여부에만 관심을 가졌다.
한 네티즌은 “이게 내가 바다로 휴가를 가지 않는 이유다. 바닷속에는 우리가 알지 못하는 수많은 정체불명의 생명체들이 살고 있다”라는 댓글을 남기기도 했다.
이에 보스터는 “사람들은 계속해서 이 바다 괴물에 대한 것만 물었다”며 “이번 업로드를 계기로 많은 것을 배웠고 앞으로도 계속 특별한 사진을 촬영해 자연과 환경에 대한 공익광고를 만들 것”이라고 말했다.

[ⓒ 매일경제 & mk.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다.

source

By pplny

답글 남기기

이메일 주소는 공개되지 않습니다. 필수 필드는 *로 표시됩니다

Translate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