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근 美 네바다주 경매에서 11만4천달러에 낙찰
“세계 첫 제작 리바이스 청바지보다 16년 앞서”

1857년 미국 난파선에서 발견된 바지

기존 ‘세계 최초 청바지’ 기록보다 더 오래 전에 만들졌을 것으로 추정되는 작업용 바지가 미국에서 한화 약 1억5000만원에 팔렸다.

9일(현지시간) AP통신에 따르면 미국 경매사 홀라버드 웨스턴 아메리칸 컬렉션이 최근 네바다주 리노에서 연 경매에서 1857년 노스캐롤라이나주 해안에서 침몰한 난파선의 짐가방에 담겨 있던 작업용 바지 한 벌이 11만4000달러(약 1억4888만 원)에 낙찰됐다.

이 바지는 흰색에 단추 5개가 달린 형태다.

경매사 측은 “리바이스가 1873년 세계에서 가장 처음으로 제작한 ‘501’ 청바지보다 최소 16년 앞서 만들어진 것으로 추청된다”고 설명했다.

당시 금광 개발이 성행했던 미국 서부에서는 광부들이 질긴 청바지를 작업복장으로 즐겨 입기 시작하면서 리바이스 제품이 선풍적인 인기를 끌었다.

일각에서는 이번 경매에 나온 바지가 리바이스 창업자인 리바이 스트라우스와 연관됐을 가능성이 크며, 역사적으로 상징적인 의미를 갖는 물건이 될 수도 있다고 본다.

이에 대해 리바이스사의 역사·기록 담당자인 트레이시 패넥은 AP와 이메일 인터뷰에서 “이 바지의 기원에 대한 어떤 언급도 추정에 불과하다”고 말했다.

그는 청바지에 일반적으로 쓰이는 데님 천이 아닌 다른 직물이 쓰인 점 등을 이유로 들어 “리바이스가 만든 것도 아니고, 광부의 작업바지도 아닌 것으로 보인다”고 덧붙였다.

이에 대해 AP는 이 바지가 1857년 9월 12일 침몰하기 전에 만들어진 것은 분명해 보인다고 지적했다.

유물을 경매에 내놓은 소유자인 드와이트 맨리는 “이 광부들의 청바지는 달 표면에 처음 꽂은 깃발처럼 역사적 순간을 보여준다”며 “리바이스 것인지는 100% 확신할 수는 없지만, 세계 어느 컬렉션에도 나온 적 없는 유일한 골드러시 청바지인 것은 확실하다”고 말했다.

이번에 공개된 다른 유물 중에는 보물실의 열쇠, 웰스파고 은행이 만든 보물상자, 콜트 소형 권총, 새크라멘토의 약국 광고가 새겨진 20달러(약 2만6000원)짜리 금화 등이 포함됐다.

By pplny

답글 남기기

이메일 주소는 공개되지 않습니다. 필수 필드는 *로 표시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