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분기 가구 소득·지출 분석
1분위 저소득층 월 46만원 적자
학원비등 교육비는 35% 늘려

목동 학원가
지난 3월초 목동 학원가 모습<이승환 기자>

올해 1분기 소득 하위 20% 가구가 살림살이 적자에도 불구하고 교육비를 1년 전보다 30% 넘게 더 쓴 것으로 나타났다. 특히 교육비 가운데 학원·보습교육 등 사교육에 들인 돈이 20% 이상 증가했다. 1분위 가구의 보건 관련 지출도 큰 폭으로 늘었다.

29일 통계청에 따르면 올 1분기 소득 하위 20%인 1분위 가구의 평균 처분 가능 소득은 85만8389원으로 집계됐다. 소비지출은 소득보다 많은 131만9041원이었다. 이에 따라 가구당 월평균 46만1000원가량의 적자가 발생했다. 이는 지난해 같은 기간(31만3000원)과 비교하면 47.2% 커진 수치다.

1분위 가구는 적자 살림에도 교육비로 쓴 돈은 크게 늘렸다. 1분위 가구의 1분기 월평균 교육비 지출은 3만4282원으로, 1년 전보다 8898원(35.1%) 증가했다. 전체 가구의 평균 교육비 상승률(3.8%)의 10배에 가까운 증가 폭이다.

학원 홍보 안내판
서울 강남구 대치동의 학원가에 학원안내판이 붙어있다. [김호영기자]

교육비 지출 가운데 정규 교육비 지출은 41.4% 늘었다. 학원 및 보습교육 지출도 26.2% 증가했다. 두 항목 모두 전(全) 분위를 통틀어 최대 증가 폭을 나타냈다. 정규교육 중에서는 고등교육(2년제 대학 이상 정규 교육기관 교육 서비스에 지출하는 비용) 지출이 86.8% 늘면서 가장 크게 증가했다.

1분위 가구 지출 중에서는 보건 관련 지출의 증가도 두드러졌다. 1분기 1분위 가구의 보건 지출은 18만3949원으로 1년 전 같은 기간보다 3만2818원(21.7%) 늘었다. 이는 2013년 3분기(28.9%) 이후 가장 큰 상승 폭이다. 모든 가구의 평균 보건 지출 증가율(7.7%)보다 증가 폭이 3배가량 컸다. 보건 지출 가운데서는 의약품 지출이 12.7% 늘었고, 보건 의료용품 및 기구 지출은 25.7% 증가했다. 입원 서비스 지출도 43.5% 늘었다.

주거·수도·광열 지출도 1분위에서 최대 폭(15.7%)으로 증가했다. 전기·가스요금 상승의 영향으로 연료비 지출이 1년 만에 26.1% 급증했다.

이 기사가 마음에 들었다면, 좋아요를 눌러주세요.


좋아요 0

Leave a Reply

Your email address will not be published. Required fields are marked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