에어프레미아가 국제선 여객수요 증가와 화물사업에 힘입어 올해 3분기 사상 첫 분기 흑자를 달성했다 / 어프레미아
에어프레미아가 국제선 여객수요 증가와 화물사업에 힘입어 올해 3분기 사상 첫 분기 흑자를 달성했다 / 어프레미아


하이브리드 항공사 에어프레미아가 국제선 여객수요 증가와 화물사업에 힘입어 올해 3분기 사상 첫 분기 흑자를 달성했다. 국제선에 취항한 지 1년여 만이다.


에어프레미아는 올해 3분기 매출 1,296억원, 영업이익 217억원을 기록하며 창사 이래 최대 실적을 기록했다. 영업이익률은 16.7%를 기록했으며, 매출은 성장세를 이어가며 처음으로 1,000억원대를 돌파했다.


에어프레미아의 1~3분기 누적 매출액과 영업이익은 각각 2,561억원, 153억원으로 집계됐다. 수익성 개선으로 창사 이래 첫 연간 흑자 가능성이 높아지고 있다. 글로벌 유가와 환율변동이라는 변수가 있지만, 현재 추세라면 올해 3,600억원의 매출달성과 연간 영업이익 실현도 가능할 전망이다. 에어프레미아는 ‘하이브리드 사업모델’이 시장에 성공적으로 안착했고, 수익성이 높은 중장거리 중심의 여객사업과 안정적인 화물사업이 시너지를 냈다고 풀이했다.


에어프레미아는 올 3분기까지 LA‧뉴욕‧프랑크푸르트 정기 노선과 바르셀로나‧오슬로 전세기 등을 운항하며 총 47만9,492명의 승객을 수송했다. 평균 탑승률은 86.3%다. 미주 노선은 전체 여객의 33.1%인 총 15만8,519명이 이용하며 실적 달성에 기여했다. 화물사업도 안정적인 공급망을 확보했다. 올해 3분기까지 2만1,653톤의 화물을 수송해 전체 매출의 10.8%인 276억원의 매출을 기록하며 성장세에 영향을 미쳤다.


에어프레미아는 올해 하반기 하와이 호놀룰루에 부정기 운항을 시작하며 기재 효율을 극대화한다. 또 내년에 B787-9 2대를 확보해 총 7대 이상의 기단을 운용할 예정이다.


에어프레미아 박광은 전략재무실장은 “4분기에도 효율적인 노선 운영을 바탕으로 연간 영업이익 실현을 위해 노력하겠다”라고 말했다.

답글 남기기

이메일 주소는 공개되지 않습니다. 필수 필드는 *로 표시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