에어아시아가 내년 3월부터 인천-코타키나발루 노선을 운항한다 / 에어아시아
                      에어아시아가 내년 3월부터 인천-코타키나발루 노선을 운항한다 / 에어아시아


에어아시아가 한국과 말레이시아를 잇는 두 번째 날갯짓을 펼친다. 내년 3월부터 인천-코타키나발루 노선을 운항한다.


에어아시아는 2024년 3월5일 인천-코타키나발루 노선에 신규 취항한다. 주7회 운항으로 매일 인천과 코타키나발루의 하늘길을 잇는다. 출발편은 인천공항에서 새벽 1시5분에 출발해 코타키나발루공항에 오전 5시35분 도착하고, 귀국편은 코타키나발루공항에서 오후 6시5분에 출발해 인천공항에 새벽 12시5분에 도착한다. 신규 취항을 기념한 특별 할인 프로모션도 전개한다. 인천-코타키나발루 노선 특가 항공권은 에어아시아 홈페이지 또는 에어아시아 슈퍼앱에서 12월24일까지 선착순으로 구매할 수 있다. 탑승 기간은 2024년 3월5일부터 10월27일까지다.


에어아시아는 이번 취항이 여러 측면에서 의의를 지닌다고 밝혔다. 우선 인천에서 코타키나발루로 향하는 직항 항공편이 늘어나면서, 탑승객의 선택폭을 넓혔다. 또 에어아시아 중·단거리 항공사인 에어아시아 말레이시아는 이번 취항으로 코타키나발루공항에서 운영하는 노선이 총 18개 노선, 주282편으로 증편된다. 쿠알라룸푸르에 이어 코타키나발루를 말레이시아에서 두 번째로 큰 허브 공항으로 자리매김하는 데 일조하게 됐다.


코타키나발루는 말레이시아 사바주의 주도로 보르네오섬의 북단에 위치했다. 풍성한 천연자원과 아름다운 자연 풍광을 자랑하며, 다양한 문화 체험 및 미식 여행지로 인기가 높다. 대표적인 관광 명소는 일몰로 유명한 탄중아루 해변이 있다. 다양한 해양스포츠와 골프를 즐길 수 있는 사피섬, 동남아시아에서 가장 높은 키나발루산(해발 4,095m) 등도 보유했다. 올해 약 15만명의 한국인 관광객이 사바주를 찾으면서 지난해 대비 방문객 수가 급증했다.

답글 남기기

이메일 주소는 공개되지 않습니다. 필수 필드는 *로 표시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