하이브리드 항공사 에어프레미아가 뉴욕 노선 6개월 운항 성적표를 공개했다 / 에어프레미아
하이브리드 항공사 에어프레미아가 뉴욕 노선 6개월 운항 성적표를 공개했다 / 에어프레미아


하이브리드 항공사 에어프레미아가 뉴욕 노선 6개월 운항 성적표를 공개했다. 탑승률 90%를 기록하며 성공적으로 안착했다.


5월22일 인천-뉴욕 노선에 신규 취항한 에어프레미아는 10월 말 기준 5만7,165석을 공급하고 5만1,539명을 운송했다. 탑승률은 90.2%에 달했다. 뉴욕 노선에 에어프레미아가 취항하며 뉴욕공항(존 F. 케네디 국제공항, 뉴어크 리버티 국제공항)의 전체 여객수도 함께 증가한 것으로 나타났다. 국토교통부 항공정보포탈에 따르면 올해 5월부터 10월까지 뉴욕노선의 국적사 탑승객은 총 44만5,925명으로 2019년 동기 42만5,207명보다 4.9% 증가했다. 에어프레미아는 자사의 취항이 가심비를 중시하는 장거리 여행객의 니즈에 부합해 공급에 맞춰 수요가 높아졌다고 풀이했다.


에어프레미아의 뉴욕 노선 세부 탑승현황을 보면 여성탑승객은 56.4%, 남성탑승객은 43.6%를 차지했다. 연령대는 20대가 20.3%로 가장 높았으며, 이어 60대 이상이 20.1%, 30대가 17.3%로 뒤를 이었다. 가족이나 지인 방문이 많은 노선의 특성에 맞게 뉴욕의 현지인들도 에어프레미아를 많이 이용했다. 뉴욕에서 출발한 왕복 탑승객은 48.7%를 기록했고, 한국 출발 탑승객은 51.3%였다. 외국인 탑승객의 비중도 높았다. 전체 탑승객의 36.7%가 외국인 승객이었다.


지난 5월22일 인천-뉴욕 노선에 신규 취항한 에어프레미아는 10월 말 기준 5만7,165석을 공급하고 5만1,539명을 운송했다 / 에어프레미아
지난 5월22일 인천-뉴욕 노선에 신규 취항한 에어프레미아는 10월 말 기준 5만7,165석을 공급하고 5만1,539명을 운송했다 / 에어프레미아


에어프레미아는 뉴욕 취항의 성공적인 안착을 기념해 12월11일부터 15일까지 내년 2~3월에 탑승할 수 있는 항공권의 운임 5%를 즉시 할인해주는 프로모션 코드를 제공한다. 대상은 한국에서 출발하는 뉴욕과 LA노선이다.


한편 에어프레마아는 뉴어크 리버티 국제공항을 이용하며 인천-뉴욕 노선을 주4회(월‧수‧금‧일요일) 운항 하고 있다.

답글 남기기

이메일 주소는 공개되지 않습니다. 필수 필드는 *로 표시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