에어서울이 동계 성수기를 맞아 인천-나리타 노선을 증편한다.에어서울은 방학을 맞은 가족 단위 여행객 등 일본 수요 증가를 고려해 2024년 1월1일부터 3월28일까지 나리타 노선을 주 21회에서 23회로 증편한다. 해당 기간 총 26회 추가 운항으로 스케줄 선택의 폭이 넓어졌다.증편을 기념해 12월13일부터 인천-나리타 노선 특가 이벤트도 진행했다. 선착순 판매되며, 탑승기간은 12월20일부터 내년 3월30일까지다. 일본 케이세이(KEISEI)그룹과 제휴해 에어서울 탑승객은 특급열차 ‘스카이라이너’ 할인 혜택도 받을 수 있다. 나리

답글 남기기

이메일 주소는 공개되지 않습니다. 필수 필드는 *로 표시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