올해 한국인들의 사랑을 받은 여행은 어떤 모습일까? 스카이스캐너와 인터파크트리플이 자사의 데이터로 분석한 2023년 여행을 살펴봤다.




우선 2022년 7월1일부터 2023년 11월30일까지 스카이스캐너에서 한국인의 여행 목적지 검색량은 전년동기대비 65% 증가했다. 가장 많은 검색량을 나타낸 상위 10개 국가 중 5곳이 일본과 동남아시아로 전체의 71%를 차지했다. 특히 1위인 일본(39%)에 가장 집중됐으며 베트남(14%), 어디든지(12%), 태국(9%), 필리핀(7%), 대만(5.6%), 중국(4.4%), 미국(4%), 호주(3%), 인도네시아(2%) 순을 나타냈다.




한국 여행을 검색한 해외 이용자 순위에서도 일본(43%)이 압도적인 수치를 보였는데, 스카이스캐너는 엔화 가치 하락으로 일본인 여행객들이 여행의 부담을 덜기 위해 한국을 포함한 단거리 여행지를 선호하는 최근 트렌드가 반영된 것으로 분석했다. 이어 대만(18%), 태국(8%), 중국(7%), 싱가포르(5%), 미국(4.8%), 베트남(4.4%), 호주(4.3%), 영국(3.5%), 독일(2%)이 한국여행을 많이 검색한 상위 10개국에 이름을 올렸다.


 


인터파크트리플이 3월1일부터 12월15일까지 테마여행 패키지 이용 데이터를 분석한 결과 전체 고객의 과반 이상(57%)이 2030 MZ세대인 것으로 나타났다 / 인터파크트리플 
인터파크트리플이 3월1일부터 12월15일까지 테마여행 패키지 이용 데이터를 분석한 결과 전체 고객의 과반 이상(57%)이 2030 MZ세대인 것으로 나타났다 / 인터파크트리플 


지난 3월 스페셜 인터레스트 트래블(Special Interest Travel, 이하 ‘SIT’)팀을 신설하고 테마여행 상품에 집중해온 인터파크트리플은 3월1일부터 12월15일까지 테마여행 패키지 이용 데이터를 분석한 결과 전체 고객의 과반 이상(57%)이 2030 MZ세대인 것으로 나타났다. 일반적인 패키지 여행의 주요 고객 연령대가 40~60대 중장년층인 것과 비교하면 테마여행은 MZ세대에게 수요가 더 크다는 점을 알 수 있다.


연령별로는 20대 고객의 비중이 31%로 가장 높았으며, 이어서 30대(26%), 40대(19%), 50대(11%) 순이었다. MZ세대는 러닝, 클라이밍 등 스포츠‧액티비티 테마의 패키지를 가장 선호한 것으로 나타났으며, 4050세대는 드로잉, 역사 체험 등의 상품에서 높은 참여율을 보였다. 성별로는 남성(63%)이 여성(37%)보다 2배 가까이 많았다. 남성 고객에게 가장 인기가 많았던 상품은 축구 경기 직관, 낚시 등 전문가가 동행하는 스포츠 체험 패키지 상품이었다. 반면, 여성 고객은 ‘캐치! 티니핑 플레이 캠프’, ‘에듀트립’ 등 자녀 동반 현지 문화 체험 및 영어 교육이 포함된 상품을 많이 선택했다.


올해 인터파크 SIT 중 가장 인기가 많았던 상품은 국내외 마라톤 대회와 여행을 결합한 ‘월드런’으로, 전체 테마여행객 중 65%가 참여했다. 월드런 패키지는 러닝 전문 인플루언서, 육상선수 출신 등 전문 코치진들이 체계적인 지도와 컨디션 관리를 지원한다는 점에서 출시 당시부터 러너들의 큰 관심을 끌었다. 해외 월드런 중에서는 베트남 다낭 패키지(23%)가 가장 참여율이 높았고, 일본(17%), 대만(12%)이 뒤를 이었다.

답글 남기기

이메일 주소는 공개되지 않습니다. 필수 필드는 *로 표시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