모두투어가 지난 26일 40억원 규모의 자사주를 성과급으로 지급했다. 여행 시장의 정상화가 기대되는 2024년, 창립 35주년을 기념하고 코로나 위기 극복을 위해 함께 노력한 직원들의 노고에 대한 격려의 의미를 담았다.


이번 성과급은 2023년 영업 실적을 기반으로 지급된다. 최근 모두투어의 3분기 보고서에 따르면 연결기준 매출액은 539억원으로 전년동기대비 420% 증가해 코로나19 이후 분기 최대 매출을 기록했다. 모두투어는 이 같은 상승세가 4분기에도 이어져 2023년 영업실적 목표가 초과 달성이 확실시됨에 따라 성과급을 지급하기로 했다고 지난 22일 공시했다.


성과급은 2차로 나뉘어 지급된다. 우선 1차로 약 40억원 규모의 자사주를 12월26일에 지급하고 2차로는 4분기 마감 후 확정된 성과급 재원 중 1차 지급분을 제외한 차액을 현금으로 2024년 4월 중 지급할 예정이다. 모두투어 유인태 사장은 “본격 엔데믹을 맞이한 올 한해 어려운 여건 속에서도 각자의 자리에서 최선을 다해준 모두투어 임직원분들의 노고에 격려와 감사를 드린다”라며 “사실상 여행 시장이 정상화될 것으로 기대되는 내년에는 여행 서비스의 질적 성장과 함께 시장 점유율 확대를 위해 최선을 다하겠다”라고 전했다.

답글 남기기

이메일 주소는 공개되지 않습니다. 필수 필드는 *로 표시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