글로벌 여행 및 레저 이커머스 플랫폼 클룩(Klook)이 한국 시장에서 ‘모빌리티’ 분야를 강화할 예정이라고 28일 밝혔다.


클룩은 지난 7일 2억1,000만달러(한화 약 2,760억원) 규모의 시리즈E+ 투자 유치에 성공한 바 있다. 이번 투자에는 유수의 글로벌 투자사들과 함께 한국의 유명 벤처캐피탈(VC) 에이티넘인베스트먼트가 참여했다. 올해 팬데믹 이전인 2019년 대비 3배 성장하며 연간 총거래액 30억달러(한화 약 4조원)를 돌파했고, 올해 초에는 창사 이래 첫 흑자 전환을 달성하며 가파른 성장세를 이어가고 있다는 점에서 높은 평가를 받았다. 클룩 한국지사 또한 올해 매출이 2019년 대비 2.2배 증가하며 글로벌 여행 시장에서 클룩의 성장을 함께 견인했다.


클룩은 투자 유치금을 ▲상품 강화를 위한 ‘클룩 시티 패스’ 확대 ▲‘클룩 크리에이터(Klook Kreator)’ 프로그램을 통한 소셜 및 디지털 마케팅 확장 ▲생성형 AI를 활용한 플랫폼 고도화 등 세 가지 핵심 영역 강화에 활용한다고 밝힌 바 있다.


클룩이 시리즈E+ 투자 유치에 성공하며 한국 시장에서 모빌리티 서비스를 강화하겠다는 계획을 밝혔다 / 클룩 
클룩이 시리즈E+ 투자 유치에 성공하며 한국 시장에서 모빌리티 서비스를 강화하겠다는 계획을 밝혔다 / 클룩 


클룩 한국지사는 이번 투자를 통해 2024년 여행지에서의 이동을 돕는 ‘모빌리티’ 분야를 중점적으로 강화한다는 방침이다. 먼저 외국인 여행객 대상 고속버스 예약 서비스를 올해 말 소프트 론칭한다. 클룩은 방한 관광객들의 국내 교통수단 이용 편의성을 높이고 지방 관광을 활성화하기 위해 지난 5월 한국관광공사와 업무협약을 맺고 전국고속버스운송사업조합, 티머니와 함께 고속버스 예약·결제 메뉴를 구축하기도 했다. 해당 서비스로 외국인 여행객들은 복잡한 절차와 제한된 결제 수단 등의 어려움 없이 쉽게 고속버스 티켓을 실시간 예매할 수 있게 된다.


또한 클룩은 지난 2021년 전략적 투자를 바탕으로 파트너십을 맺은 글로벌 렌터카 플랫폼 ‘카모아’와 함께 차량 관제, 카셰어링 등 렌터카 관련 서비스와 기술 역량 고도화에 박차를 가할 계획이다. 클룩은 현재 전 세계 180개국 여행지 9,000여 곳에서 대여할 수 있는 50만대 이상의 렌터카를 보유하고 있다. 최근 개별여행객들의 렌터카 수요가 증가하고 있는 가운데 실제 올해(1월~11월) 클룩의 아웃바운드 렌터카 예약은 2019년 동기 대비 225배 성장했다.


한편 클룩은 일본의 초고속 열차 ‘신칸센’의 전 노선을 예약할 수 있는 유일한 OTA로 이밖에도 유럽 열차 티켓 및 홍콩 고속철도 티켓 예약, 지하철 패스 등 다양한 모빌리티 서비스를 적극적으로 운영해 오고 있다.

답글 남기기

이메일 주소는 공개되지 않습니다. 필수 필드는 *로 표시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