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시아나항공 두성국 여객본부장(왼쪽)과 고려대학교안암병원 한승범 병원장(오른쪽)이 8일 고려대안암병원에서 의료마케팅 업무협약식 기념 촬영을 하고 있다 / 아시아나항공 
아시아나항공 두성국 여객본부장(왼쪽)과 고려대학교안암병원 한승범 병원장(오른쪽)이 8일 고려대안암병원에서 의료마케팅 업무협약식 기념 촬영을 하고 있다 / 아시아나항공 


아시아나항공이 고려대학교안암병원과 의료 관광객 유치에 나선다.


아시아나항공은 8일 고려대학교안암병원에서 K-메디컬관광 수요유치 활성화를 위한 업무협약을 맺었다. 아시아나항공은 이번 업무협약에 따라 고려대학교안암병원 진료를 목적으로 한국을 방문하는 외국인 관광객에게 5~15%의 시즌별 항공권 할인과 추가 위탁수하물 1개 무료 혜택을 제공한다. 또한 고려대학교안암병원은 75만6,000원인 기본 검진료를 아시아나항공 고객 특별가 60만원으로 제공하고 추가 검사비 20% 할인도 적용한다. 고려대학교안암병원은 영어‧러시아어‧몽골어로 진료가 가능해 외국인들도 편안하게 이용할 수 있는 병원으로 꼽힌다.


아시아나항공은 국내에 외국인 환자 유치가 합법화된 2009년부터 주요 병원들과 프로모션을 진행해 왔다. 기존에는 ▲한양대학교 국제병원▲연세대학교 의료원 ▲순천향대학교 중앙의료원 ▲H플러스양지병원 등과 업무협약을 맺고 외국 의료관광 수요 유치에 기여해왔다. 아시아나항공 두성국 여객본부장은 “이번 협약이 코로나 이후 침체되었던 K-메디컬 의료관광 활성화의 신호탄이 되길 바란다”라고 말했다.

답글 남기기

이메일 주소는 공개되지 않습니다. 필수 필드는 *로 표시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