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문화관광연구원이 ‘관광 트렌드 분석 및 전망 2023-2025’를 발표했다 / 한국문화관광연구원
한국문화관광연구원이 ‘관광 트렌드 분석 및 전망 2023-2025’를 발표했다 / 한국문화관광연구원
 

 

한국문화관광연구원이 ‘관광 트렌드 분석 및 전망 2023-2025’를 통해 새로운 시대에 맞는 트렌드를 전망했다. 그 중 ‘초개인화 시대, 여행경험의 나노(nano)화’를 주목해야 할 올해의 첫 번째 관광 트렌드로 제시했다.

 

나노사회가 주요 관광 트렌드를 이끄는 핵심 요인이 되고 있다. 1인 가구 증가와 코로나로 인한 사회적 거리두기를 거치면서 주요 여행행태로 등장한 ‘혼행’은 이제 ‘갓생(신(God)+인생) 살기’ 트렌드와 결합해 다양화되고 있다. ‘플렉스 소비’가 과시를 위해 본인이 원하는 품목에 돈을 아끼지 않는 소비라면, ‘갓생 살기’는 지속적인 만족감을 위해 계획적이며, 소소한 성취를 추구하는 소비다. 갓생 살기와 혼행의 융합으로 개개인의 취향을 실현하고, 만족감을 추구하는 나노화된 여행으로 확대될 전망이다. 혼행과 관련한 미디어 키워드를 살펴본 결과, 심신치유, 일상의 여유, 감성 충족, 인생경험, 경관 감상 등 ‘여유로움’, ‘자아성찰적’ 여행이 주요 혼행 트렌드로 나타났다.

 

 

연구원에서 실시한 ‘향후 희망하는 여행에 대한 의향’ 설문결 과에 따르면, ‘현지투어’, ‘야간관광’, ‘박물관 및 미술관 투어’, ‘캠핑과 차박’ 등 다변화된 여행 수요를 확인할 수 있다. AI 기술의 고도화로 트래블 테크 기술이 발전해 한층 세분화될 것으로 전망된다.

 

진보라 부연구위원은 “초개인화 시대를 맞이한 현재, 여행수요의 K자형 양극화 속에서 럭셔리 관광부터 일상생활 여행이나 테마별 여행 등 개별 관광객 요구에 맞춘 커스터마이징화 된 여행이 더욱 활성화 될 것으로 예측한다”라고 밝혔다.

 

여행경험의 나노(nano)화 외에도 ▲뉴노멀 시대, 워케이션 확산 ▲위기 회복 시대, 웰니스 치유 여행 가속화 ▲모두가 즐기는 여행 실현 ▲방한 여행의 스펙트럼 확대 ▲지역 관광의 진화 ▲신융합 관광 확대 ▲탄소중립 여행의 부상 ▲일상에 스며든 관광 ▲스스로 성장하는 지역관광이 2023-2025 관광 트렌드로 선정됐다.

답글 남기기

이메일 주소는 공개되지 않습니다. 필수 필드는 *로 표시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