여행이지설 연휴 여행 트렌드 및 인기 여행지를 발표했다. 일본이 높은 예약률을 보이면서 1위에 올랐다 / 여행이지
여행이지설 연휴 여행 트렌드 및 인기 여행지를 발표했다. 일본이 높은 예약률을 보이면서 1위에 올랐다 / 여행이지


올 설 연휴 기간 일본 여행 수요가 두드러진 것으로 나타났다. 짧은 연휴 기간과 엔저 지속 등의 영향으로 부담 없이 떠날 수 있는 여행지로 일본을 선택한 것으로 분석된다.


교원투어 여행이지는 설 연휴 기간(2월9일~2월12일) 여행 예약 데이터(출발 기준) 분석 결과를 토대로 ‘설 연휴 여행 트렌드 및 인기 여행지’를 발표했다. 설 연휴 여행 트렌드는 크게 ▲단거리 여행 선호 ▲일본 인기 지속 ▲가심비(가격 대비 심리적 만족도) 추구 ▲새로운 여행지로 요약된다.


설 연휴가 4일로 단거리 선호 현상이 강했다. 단거리 상품 예약 비중은 71%로 집계됐다. 연휴가 가까워질수록 단거리 상품 비중은 더욱 높아질 전망이다. 일본이 높은 예약률을 보이면서 1위에 올랐다. 전체 예약에서 일본이 차지하는 비중은 20.8%에 달한다. 겨울철 선호도가 높은 홋카이도가 일본 수요 증가세를 견인했다.


베트남은 11.7%로 2위를 차지했다. 일본과 함께 양강 체제를 이어 왔는데, 이번에 일본 수요가 크게 늘면서 예약률에서 두 배 가까이 차이가 나는 것으로 집계됐다. 서유럽(9.6%)과 태국(9.0%), 대만(8.7%)이 3~5위에 올랐고, 남유럽(6.1%), 캄보디아(5.6%), 중국(4.3%), 필리핀(3.7%), 지중해(3.5%)가 6~10위로 뒤를 이었다.


새로운 여행지로 떠나는 수요도 적지 않았다. 씨엠립과 타이중, 마츠야마, 푸꾸옥 등이 인기다. 씨엠립과 타이중은 코로나19로 직항 노선 운항이 중단됐다가, 여행이지에서 동계시즌 전세기를 운영하면서 여행 수요가 발생하고 있다. 마쓰야마와 푸꾸옥은 색다른 여행을 원하는 ‘N차 여행객’ 수요가 반영된 결과로 풀이된다.


한편 여행이지는 설 연휴 기간 여행을 계획하는 고객을 위해 ‘2024 설레는 여행가는 날’ 특별 기획전을 진행한다.

답글 남기기

이메일 주소는 공개되지 않습니다. 필수 필드는 *로 표시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