3월말부터 공중위생관리법에 해당하는 50실 이상의 객실을 보유한 숙박업소에서 1회용품 무상 제공이 금지된다 / 픽사베이
3월말부터 공중위생관리법에 해당하는 50실 이상의 객실을 보유한 숙박업소에서 1회용품 무상 제공이 금지된다 / 픽사베이


3월말부터 ▲농어촌민박사업용 시설 ▲자연휴양림 내부 시설 ▲청소년수련시설 ▲외국인 관광 도시민박업 및 한옥체험업 시설을 제외한 모든 50객실 이상 숙박업소에서 1회용품 무상 제공이 금지된다. 소비자들이 적응할 때까지 초기 혼선도 불가피할 것으로 보인다.


50객실 이상 숙박업의 1회용품 사용 규제안은 지난해 2월 국회 본회의를 통과했다, 공포일로부터 1년 후인 오는 3월29일부터 시행된다. 숙박시설에서 샴푸, 린스, 치약, 칫솔, 슬리퍼 등의 1회용품을 지급하면, 300만원 이하의 과태료가 부과된다. 개정안 공포 이후 숙박시설들은 일회용 코스메틱 제품을 다회용품으로 변경하고, 면도기와 칫솔 등 개인위생물품은 투숙객이 개인적으로 준비하도록 하거나 유상 판매하는 어메니티 자판기를 마련하는 등 적응 노력을 펼쳤다.


현장의 걱정은 여전하다. 무엇보다 어메니티 자판기에서 문제가 빈번하게 발생한다. 자판기 요금을 자체적으로 지정하기 때문에 자판기별 요금이 상이하고, 단품 위주가 아닌 종합 어메니티 상품을 판매해 불필요한 소비를 불러온다는 지적도 받는다. 결제 시스템 최신화 수준도 업체별로 상이하다. 어메니티 자판기를 도입한 한 5성급 호텔 관계자는 “어메니티 자판기에서 결제할 때 외국인 신용카드가 인식이 안되는 경우가 많아 경우에 따라서는 무상 지급하고 있다”라며 “규제가시행되기 전에 외국인 관광객을 위한 체계화된 결제 시스템이 도입되길 바란다”라고 말했다.


편의점에서 비닐 봉투 유료제가 시행된 후 사업주와 소비자 간에 발생한 여러 갈등과 잡음도 비슷하게 재연될 것이라는 우려도 있다. 현재 어메니티를 유료로 제공하는 호텔에 종사하는 A씨는 “어메니티 유료 전환 후 직접적인 항의와 VOC 발생이 늘어났다”며 “전면 도입이 될 경우 곳곳에서 소비자와 호텔 간 갈등이 더욱 잦아질 것”이라고 우려했다.


한편, 현재 어메니티 무상 제공을 금지한 호텔을 여행상품에 이용하는 국내여행사들은 상품 설명란에 규제로 인한 1회용품 제공 여부를 별도 표기하고 있다. 한 국내여행사 관계자는 “칫솔, 치약 등 1회용품을 제공하지 않아도 여행객들은 개인위생용품을 챙겨오는 편이어서 애로 사항은 적다”라며 “관련 문의가 들어와도 사전 고지를 통해 안내하고 호텔 안내 사항에 따라 해결하고 있다”라고 말했다. 

답글 남기기

이메일 주소는 공개되지 않습니다. 필수 필드는 *로 표시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