웨스트젯(WestJet)이 5월17일부터 인천-캘거리 노선에 B787-9 드림라이너를 투입, 주3회 운항할 예정이다 / 웨스트젯 
웨스트젯(WestJet)이 5월17일부터 인천-캘거리 노선에 B787-9 드림라이너를 투입, 주3회 운항할 예정이다 / 웨스트젯 


오는 5월 인천-캘거리 노선에 첫 취항을 예고한 웨스트젯(WestJet)이 항공권 판매를 조용히 시작했다.


23일 현재 웨스트젯은 공식 홈페이지를 통해 캘거리 출발, 인천 도착 편도 항공권부터 특가 운임을 내놨다. 5~7월 출발 최저가는 517CAD(캐나다달러)로 한화 약 51만원 수준이며 날짜에 따라 972CAD~1,678CAD 사이로 대체로 100만원 초반대를 나타내고 있다. 비슷한 시기에 직항이 아닌 캘거리-밴쿠버-인천으로 경유하는 편도 항공권 가격대가 100만원 초반대임을 감안하면 비교적 경쟁력 있는 요금을 선보인 것으로 분석된다. 아직 인천 출발, 캘거리 도착 편도 항공권은 전 날짜 동일하게 2,449CAD로 특가 운임 없이 일반 운임만 등록해둔 상태다.


여행업계는 올해 웨스트젯의 인천-캘거리 취항에 기대를 모으고 있다. 코로나19 이후 캐나다는 물론 미주 항공권 수요가 증가하며 항공 운임이 크게 올랐고 여행사들도 항공사로부터 그룹 좌석을 받기 어려운 상황이 장기간 지속되어 왔기 때문이다. 이러한 분위기 속에서 캘거리는 캐나다 로키로 가는 관문 도시로 레저 수요가 높은 지역인 만큼 여행사들은 상품 개발을 위한 지원이 아무래도 낫지 않겠느냐며 기대를 걸고 있는 눈치다.


하지만 웨스트젯의 움직임은 더딘 상황이다. 한 여행사 관계자는 “5월 취항이면 이제는 판매 정책이 어느 정도 나와야 상품도 준비할 수 있을 텐데 아직 한국사무소의 존재 여부를 알기 어려워 상품 준비에 속도를 내지 못하고 있다”라고 설명했다. 이처럼 웨스트젯은 아직 한국시장에서의 판매‧운영 방향이나 계획을 공식 발표하지는 않은 상태다. 다만 최근인 1월 중순, 웨스트젯 본사 관계자들이 방한해 한국시장에서의 판매를 위한 사전 점검을 마치고 돌아간 것으로 알려졌다.


한편 웨스트젯은 인천-캘거리 노선에 드림라이너 B787-9를 수‧금‧일요일 주3회 투입한다. 캘거리에서 인천까지의 비행시간은 약 11시간50분 소요되며 이코노미 클래스, 프리미엄 이코노미 클래스, 비즈니스 클래스를 운영한다.

답글 남기기

이메일 주소는 공개되지 않습니다. 필수 필드는 *로 표시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