롯데관광개발이 US오픈 챔피언십, 아문디 에비앙 챔피언십 등 세계적 권위의 메이저 골프대회를 직관하고 라운드도 즐길 수 있는 골프투어 패키지 2종을 출시했다.


지난해 4월 롯데관광개발이 출시했던 아문디 에비앙 챔피언십 패키지는 1,960만원에 이르는 고가에도 불구하고 출시 2주 만에 44개(7월25일, 27일 총 2회 출발) 전 좌석 완판을 기록한 바 있다. 이번에 출시하는 US오픈 챔피언십 패키지는 오는 6월13일 7박9일 일정으로 대한항공 비즈니스 클래스(20명 한정)를 이용해 인천에서 애틀랜타로 출발하며, 금액은 1인 3,590만원(각종 세금 포함)이다.


US오픈이 열리는 파인허스트 리조트 앤 골프클럽 / 롯데관광개발


US오픈은 PGA(미국프로골프협회) 4대 메이저 대회(마스터스, US오픈, PGA챔피언십, 디 오픈) 중 하나다. 지난해에는 윈담 클락(미국) 선수가 우승했으며 한국 선수로는 김주형이 공동 8위에 오르며 메이저 대회 첫 Top10에 진입하기도 했다.


지난해에 이어 오는 7월9일과 11일 두 차례 출발하는 아문디 에비앙 챔피언십 패키지는 7박9일 일정으로 대한항공 비즈니스 클래스(회당 20명 한정)를 이용해 인천에서 취리히로 이동하는 일정이다. 금액은 1인 2,270만원(각종 세금 포함)이다.


아문디 에비앙은 LPGA(미국여자프로골프협회) 5대 메이저 대회(ANA인스피레이션, US여자오픈, KPMG 여자 PGA 챔피언십, AIG 여자 오픈)에 속한다. 지난해 이 대회에서는 셀린 부티에(프랑스) 선수가 우승했으며 한국 선수로는 김아림이 공동 3위에 올랐다.


아문디 에비앙 챔피언십이 열리는 에비앙 리조트 골프클럽 / 롯데관광개발
아문디 에비앙 챔피언십이 열리는 에비앙 리조트 골프클럽 / 롯데관광개발


이번 2종의 패키지는 항공편부터 전 일정 5성급 특급 호텔 숙박, 여유로운 식사시간과 넉넉한 자유시간 등 럭셔리한 서비스를 제공한다. 이와 함께 세계적인 플레이어들의 3라운드 및 최종 라운드를 마음껏 관람하고 VIP 전용 라운지에서 제공되는 케이터링을 이용할 수 있다. 라운드는 US오픈 패키지의 경우 현지 명문 골프장에서 3회 즐길 수 있고, 아문디 에비앙 패키지의 경우 대회 장소인 에비앙 리조트 골프장에서 라운드(1회) 및 현지 명문 골프장에서의 라운드(2회) 기회가 주어진다.


롯데관광개발 권기경 여행사업본부장은 “지난해 롯데관광개발이 명품 관광의 자존심을 걸고 첫 선을 보였던 메이저 골프대회 여행상품이 좋은 반응을 얻었다”면서 “올해는 4개의 메이저 골프대회 패키지를 출시하는 등 고품격 프리미엄 골프투어 카테고리를 강화하겠다”고 밝혔다. 이어 “이번 패키지는 주로 대회만 관람하고 실제 라운드 기회가 없는 기존 골프대회 여행상품과는 달리 대회 관람 이후 현지 명문 골프장에서 3번의 라운드 경험을 할 수 있는 것이 가장 큰 특징”이라고 덧붙였다.


한편 롯데관광개발은 앞으로 튀르키예 안탈리아, 미국 페블비치, 두바이 등 세계 100대 골프장 여행상품을 순차적으로 선보일 예정이다. 이번 패키지에 앞서 출시한 PGA 4대 메이저 대회인 마스터스 토너먼트 패키지(1인 4,790만원)는 고객 8명과 오는 4월11일 미국으로 출발 예정이며, 오는 7월18일 영국으로 출발하는 디 오픈 챔피언십 패키지도(1인 2,990만원) 출시를 앞두고 있다.

답글 남기기

이메일 주소는 공개되지 않습니다. 필수 필드는 *로 표시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