클룩(Klook)이 새해를 맞아 올해 여행 계획이 있는 아태지역 13개국의 MZ세대(18-40세) 2,600명을 대상으로 ‘2024 트래블 펄스(Travel Pulse)’ 여행 트렌드 설문조사를 실시했다. 그 결과, 아시아태평양(APAC) 지역 MZ 세대 여행객 10명 중 9명은 올해 가족‧연인‧친구 등 사랑하는 사람과 함께 여행을 떠날 예정인 것으로 나타났다.


클룩 제공 
클룩 제공 


의미 있는 여행을 통한 연결


설문조사 결과에 따르면 2024년 아태지역 MZ 세대 64%는 여행 예산을 늘릴 계획이다. 한국인들은 이보다 높은 66%가 작년보다 예산을 늘릴 계획이라고 답했으며, 10명 중 7명(70%)은 여행 예산의 절반 이상을 의미 있는 ‘체험’에 투자할 의향이 있다고 밝혔다. 여행에서 동행자와 추억과 유대감을 쌓기 위해 ‘체험’에 점점 더 주목하게 되면서, 아태지역 MZ 세대 여행객 또한 5명 중 3명 이상(65%)이 여행 예산의 절반 이상을 ‘체험’에 투자할 의향이 있다고 밝혔으며, 69%는 여행 출발 전에 액티비티를 예약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특히 여행을 계획할 때는 해당 여행지에서 독특한 체험을 즐길 수 있는지를 가장 고려했다. 아태지역 여행자들이 선호하는 체험으로는 자연·아웃도어 액티비티가 가장 높았고, 테마파크(53%), 박물관과 유적지 방문 등의 문화체험(51%)이 뒤를 이었다.


아태지역 여행자 10명 중 9명이 사랑하는 사람과 함께 여행을 떠나겠다고 답했다. 그중 밀레니얼 세대는 연인과 함께하는 여행을 선호하는 경향이 높았던 한편 Z세대는 친구와의 여행을 선호했다 / 픽사베이 
아태지역 여행자 10명 중 9명이 사랑하는 사람과 함께 여행을 떠나겠다고 답했다. 그중 밀레니얼 세대는 연인과 함께하는 여행을 선호하는 경향이 높았던 한편 Z세대는 친구와의 여행을 선호했다 / 픽사베이 


고립 벗어나 함께하는 여행 선호


올해 아태지역 MZ 세대는 혼자에 익숙했던 팬데믹 기간의 습관에서 벗어나 사랑하는 사람들과의 연결을 위해 여행을 떠날 것으로도 예측된다. 아태지역 여행자 10명 중 9명이 사랑하는 사람과 함께 여행을 떠나겠다고 답했고, 함께 여행하고 싶은 동행자 유형으로는 연인(30%)이 1위에 올랐으며 가족(26%), 친구(21%)가 그 뒤를 이었다. 밀레니얼 세대는 연인과 함께하는 여행을 선호하는 경향이 높았던 한편 Z세대는 친구와의 여행을 선호한 것이 특징이다.


한국인 여행자 또한 10명 중 9명(87%)이 함께하는 여행을 선호했으며, 가장 선호하는 동행자 유형으로는 가족(33%)을 꼽아 연인과의 여행을 가장 선호하는 아태지역과 차이를 보였다. 한국인들이 선호하는 동행자 유형에서 연인은 21%로 2위에 그쳤다.


또한 아태지역 MZ 세대 여행자의 65%는 장기 여행보다는 더 자주, 짧게 하는 여행을 선호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이들 중 70%는 2024년 새로운 여행지를 찾을 예정이라고 답했으며, 여행을 희망하는 상위 4개 국가로 일본과 한국, 태국, 싱가포르를 꼽았다. 한국 여행자들이 가장 선호하는 해외여행지는 일본이었으며 싱가포르와 베트남, 프랑스, 미국이 뒤를 이었다.


아태지역 여행자 3명 중 1명은 매일 여행 콘텐츠를 접한다고 답했다 / 픽사베이 
아태지역 여행자 3명 중 1명은 매일 여행 콘텐츠를 접한다고 답했다 / 픽사베이 


SNS 통한 여행 경험 공유에 익숙 


소셜 미디어는 여행의 영감을 주는 주요 수단이기도 하다. 아태지역 여행자 3명 중 1명은 매일 여행 콘텐츠를 접한다고 답했으며, 절반 이상은 주기적으로 SNS에 자신의 여행 경험을 공유한다. 이들이 여행 콘텐츠를 접하는 소셜 미디어 플랫폼으로는 인스타그램(77%)과 유튜브(77%)가 나란히 1위를 기록했다.


진정성 있고 관련성 높은 콘텐츠를 선호하는 경향에 맞춰 온라인 여행 추천에 대한 신뢰도는 점점 증가하고 있다. 여행객들의 80% 이상이 콘텐츠 크리에이터들의 추천을 기반으로 여행 예약을 진행하고 있으며, 여행의 영감을 얻는 데 온라인이 주요 역할을 하게 되면서 디지털 인플루언서의 역할이 더욱 강조되고 있다.


 


떠나자, 봄에!


많은 아태지역의 MZ 세대 여행자(65%)들은 날씨와 계절이 여행 계획에 영향을 미친다고 답했다. 봄은 아태지역 전역에서 가장 인기 있는 계절로, 여행객의 절반 가까이는 2024년 첫 3개월 이내에 여행을 예약했다. 특히 봄을 선호하는 나라는 말레이시아와 인도네시아였다. 반면에 호주와 필리핀은 여름을, 싱가포르와 인도, 태국 여행객들은 겨울을 선호했다. 한국의 경우 가을을 여행하기 좋은 계절로 꼽은 응답자가 38%로 가장 많았다.

답글 남기기

이메일 주소는 공개되지 않습니다. 필수 필드는 *로 표시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