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욕타임즈가 ‘2024년 방문해야 할 세계여행지’ 중 일본 야마구치현을 3위로 선정했다 사진은 추천 여행지인 루리코지 5층탑 / 야마구치현


뉴욕타임즈 선정 ‘2024년 방문해야 할 세계여행지 52 곳’ 중 일본 야마구치현이 3위에 이름을 올렸다.


뉴욕타임즈는 야마구치현을 서쪽의 교토로 불리는 관광 오염이 적은 콤팩트한 여행지로 평가하며, 주요 관광지를 추천했다. 일본 국보 중 하나인 루리코지 5층탑이 있는 ▲루리코지, 흥미로운 경험과 공동 족욕탕이 위치한 ▲유다 온천마을 등이다. 또  매년 7월 진행되는 축제로 600년 전통을 가진 야마구치 기온마츠리를 추천하며 2024년은 코로나 이후 본격적인 첫해로 반드시 체험해야 할 축제라고 덧붙였다.


뉴욕타임즈는 유다 온천마을의 골목골목 흥미로운 경험을 제공하는 가게들과 공동 족욕탕을 포인트로 추천했다 / 야마구치현
뉴욕타임즈는 유다 온천마을의 골목골목 흥미로운 경험을 제공하는 가게들과 공동 족욕탕을 포인트로 추천했다 / 야마구치현


이밖에도 야마구치에는 CNN 선정 ‘일본의 가장 아름다운 장소 36선’에 선정된 츠노시마대교, 트레킹, 캠핑, 케이빙 등 아웃도어 활동을 즐길 수 있는 아키요시다이(동굴) 등이 있다.


바다 사이를 가로지르며 달리는 츠노시마대교는 CNN 선정 '일본의 가장 아름다운 장소 36선'에 이름을 올렸다 / 야마구치현
바다 사이를 가로지르며 달리는 츠노시마대교는 CNN 선정 ‘일본의 가장 아름다운 장소 36선’에 이름을 올렸다 / 야마구치현


한편 부관훼리가 부산-시모노세키 항로를 통해 한국과 야마구치를 잇고 있다. 부관훼리 관계자는 “반세기가 넘는 기간을 부산과 일본 야마구치현 시모노세키를 운항하면서 주요 관광지들을 국내 관광객에게 소개해 왔다”며 “뉴욕타임즈의 2024 여행지 중 3위에 야마구치가 선정됨을 계기로 야마구치에서만 느낄 수 있는 다양한 매력이 전달되길 바란다”라고 전했다. 

답글 남기기

이메일 주소는 공개되지 않습니다. 필수 필드는 *로 표시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