호스피탈리티 테크 기업 온다(ONDA)를 통한 온라인 숙박 판매액이 성장세를 이어가고 있다 / 온다
호스피탈리티 테크 기업 온다(ONDA)를 통한 온라인 숙박 판매액이 성장세를 이어가고 있다 / 온다


온다(ONDA)가 1월29일 ‘2023-24 호스피탈리티 데이터 & 트렌드 리포트’를 발표했다. 지난해 온다를 통한 숙박 판매액이 2021년 대비 118.5%, 전년 대비 24.9% 증가하는 등 여행·숙박 산업의 전망은 밝다고 전했다.


온다는 지난해 숙박 트렌드를 ‘다양화’로 압축했다. 성수기에 집중됐던 여행 수요가 분산되며 계절별로 여행을 즐기는 수요가 증가했다. 지난해 가장 많은 예약을 기록한 달은 6월이었으며, 전통적인 성수기인 7월과 8월이 2위와 3위에 올랐다. 이어 10월, 11월이 각각 4위 5위를 차지했지만, 2·3위와 4·5위의 격차는 지난해보다 크게 줄었다.


풀빌라의 공급과 수요 모두 증가했으나 경쟁 심화로 객단가가 하락한 것으로 온다는 해석했다 / 온다
풀빌라의 공급과 수요 모두 증가했으나 경쟁 심화로 객단가가 하락한 것으로 온다는 해석했다 / 온다


숙소 형태별로 보면, 독립형 숙소의 인기는 주춤한 반면 호텔·리조트 등 다수가 이용하는 숙박 시설의 인기가 높아졌다. 호텔 객단가는 지난해보다 16% 증가했지만, 풀빌라는 12.5% 떨어진 것으로 집계됐다. 풀빌라 객단가는 다소 하락한 반면, 온다 내부 거래액은 62.7% 증가하면서 성장했다. 이는 공급과 수요 모두 크게 증가하고 있으나, 경쟁 심화로 객단가는 다소 하락한 것으로 온다는 해석했다.


2024년 전망에 숙박업 종사자 51%가 긍정적으로 바라본 반면, 숙박업주의 긍정적 전망은 22%에 불과했다 / 온다
2024년 전망에 숙박업 종사자 51%가 긍정적으로 바라본 반면, 숙박업주의 긍정적 전망은 22%에 불과했다 / 온다


숙박업계 종사자 300여명을 대상으로 실시한 ‘업계 설문조사’에서도 숙박업 전체 동향 점수는 6.9점으로 2022년 6.1점보다 소폭 상승했다. 숙박업 종사자들은 7점이 넘는 점수를 준 반면, 숙박업주들은 평균 6점을 줬다. 2024년 전망도 엇갈렸다. 숙박업 종사자의 51%가 올해 전망을 긍정적으로 봤지만, 숙박업주의 긍정적 전망은 22%에 불과했다. 긍정적인 이유로는 ▲중국 여행자 증가 ▲새로운 여행 형태 등을 꼽았다. 부정적 이유로는 경기 침체 장기화에 따른 걱정이 많았다.


한편, 온다는 해외 유명 리서치 기업, 글로벌 OTA 시장 트렌드 전망을 이번 리포트에 함께 실었다.

답글 남기기

이메일 주소는 공개되지 않습니다. 필수 필드는 *로 표시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