교원투어 ‘여행이지’가 해외 골프여행 시장 확대에 드라이브를 건다. 특히 접근성과 인프라가 뛰어난 일본을 내세워 해외 골프여행 수요를 사로잡는다는 계획이다.


여행이지의 올해 1분기 골프 패키지 예약 건수(출발 기준)는 전년동기의 82% 수준으로 집계됐다. 동계 시즌을 맞아 골프여행 수요가 계속 이어지고 있는 점을 고려하면 지난해 실적을 가뿐히 뛰어넘을 것으로 전망된다.


타워 코스와 우드 코스, 리버 코스, 이즈미카와 코스 총 4개 코스 72홀을 갖춘 루스츠CC / 루스츠CC 
타워 코스와 우드 코스, 리버 코스, 이즈미카와 코스 총 4개 코스 72홀을 갖춘 루스츠CC / 루스츠CC 


특히 엔화 가치 하락의 장기화로 일본으로 향하는 골프 여행객이 급증한 것으로 나타났다. 1분기에 출발하는 일본 골프 패키지 수요는 전년동기대비 500% 증가한 것으로 집계됐다. 여행이지는 “그동안 일본은 사이판, 필리핀, 태국, 베트남 등에 밀렸지만, 이처럼 올해 들어 수요가 눈에 띄게 늘었다”라고 설명했다.


여행이지는 일본 골프 패키지 수요가 증가한 요인으로 ▲후쿠오카 ▲구마모토 ▲가고시마 등 선호도가 높은 규슈 지역을 중심으로 차별화된 상품을 지속해서 선보인 것과 골프 플랫폼 입점을 통해 고객 접점을 확대한 점 등을 꼽았다. 또 올해 해외여행의 일상화와 맞물려 일본을 찾는 골프 여행객은 더욱 늘어날 것으로 전망했다.


여행이지는 해외 골프여행 수요를 사로잡기 위해 일본 골프 패키지 라인업을 지속해서 확대하고 있다. 지난해 히로시마와 마츠야마 골프 패키지를 출시한 데 이어 동계 시즌에 떠나기 좋은 미야자키 골프 패키지와 여름철을 겨냥한 북해도 골프 패키지를 각각 선보였다.


‘미야자키 품격 골프 3일’은 아시아나항공의 인천-미야자키 직항 노선을 이용하며, 일본에서 명문 골프장으로 손꼽히는 피닉스CC와 유명 골퍼 톰 왓슨이 설계한 톰 왓슨CC에서 라운드를 즐길 수 있는 고품격 상품이다. 전 객실 오션뷰를 자랑하는 쉐라톤 그랜드 오션 리조트에 숙박한다.


‘북해도 골프 4일’은 여름철 선선한 기후를 보이는 일본 최북단 북해도에서 골프를 즐길 수 있는 상품이다. 여름철 골프여행을 계획하는 고객을 주요 타깃으로 선제적으로 출시했다. 상품에 포함된 루스츠CC는 타워 코스와 우드 코스, 리버 코스, 이즈미카와 코스 등 총 4개 코스 72홀로 북해도 최대 규모다. 2인 출발이 가능하며, 놀이공원과 수영장 등 다양한 부대시설을 이용할 수 있는 것도 장점이다.

답글 남기기

이메일 주소는 공개되지 않습니다. 필수 필드는 *로 표시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