핀에어가 여름 성수기 시즌 북유럽 주요 여행지로 운항을 확대한다. 사진은 핀에어 A350 / 핀에어 
핀에어가 여름 성수기 시즌 북유럽 주요 여행지로 운항을 확대한다. 사진은 핀에어 A350 / 핀에어 


핀에어가 여름 성수기 시즌 북유럽 주요 여행지로의 노선을 증편 운항한다. 아시아와 유럽 여행객을 대상으로 증가하는 북유럽 여행 수요에 대응하기 위해서다.


핀에어는 헬싱키-노르웨이 보되(Bodø) 노선을 6월17일부터 8월2일까지 주5회 운항한다. 보되는 여름철 보되는 한밤중에도 해가 지지 않는 ‘백야 현상’이 펼쳐져 색다른 경험을 원하는 여행객에게 인기가 높다. 또한 헬싱키-노르웨이 트론헤임(Trondheim) 노선을 6월부터 8월 말까지 주10회로 확대한다. 트론헤임은 노르웨이 왕국 최초의 수도로 여행객은 천혜의 자연경관을 배경으로 하이킹, 카약 등 다양한 활동을 즐길 수 있다.


이외에도 핀에어는 ▲이발로(Ivalo) ▲키틸래(Kittilä) ▲쿠사모(Kuusamo) 등 핀란드 라플란드 주요 도시 노선을 증편한다. 일 년 내내 라플란드 노선을 운항하는 항공사는 핀에어가 유일하다. 중세 유럽의 모습이 그대로 남아있는 스웨덴 ▲비스비(Visby) 노선도 주5회 운항한다.


최근 핀에어는 에스토니아 타르투(Tartu) 단독 운항 노선 개설을 발표하며 유럽, 미주, 아시아 등 전 세계 네트워크 확대를 위한 노력을 이어가고 있다. 타르투는 에스토니아 제2의 도시로 2024년 유럽 문화 수도로 지정됐다. 헬싱키-타르투 노선은 3월31일부터 주6일, 일2회 운항한다. 소요시간은 헬싱키에서 40분이다.


김동환 핀에어 한국지사장은 “핀에어가 이용하는 핀란드 헬싱키 반타 국제공항은 유럽 대표 허브 공항으로서 효율적인 환승 시스템이 강점이다. 이에 핀에어의 노선 다양화 전략을 더해 한국인 여행객이 더 편안한 북유럽 여행을 즐길 수 있도록 돕고, 아시아와 유럽을 잇는 대표 항공사로서 핀에어의 역할을 강화하겠다”라고 말했다.

답글 남기기

이메일 주소는 공개되지 않습니다. 필수 필드는 *로 표시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