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시아나항공이 3월1일부로 2024년 정기 임원 인사를 단행했다.


이번 인사에 따라 아시아나항공 원유석 대표는 부사장에서 사장으로, 임수성 전략기획본부장, 오윤규 화물본부장은 각각 상무에서 전무로 승진했다. 수석부장 7명은 상무로 승진했다.


주요 보직 이동으로는 안전보안실장 류재훈 전무, 서비스본부장 조영석 전무, 경영관리본부장 김진 상무, 여객본부장 임선진 상무, 정비본부장 이중기 상무가 각각 선임됐다.


사진 왼쪽부터 아시아나항공 원유석 사장, 에어서울 선완성 대표, 에어부산 두성국 대표 / 아시아나항공 제공 
사진 왼쪽부터 아시아나항공 원유석 사장, 에어서울 선완성 대표, 에어부산 두성국 대표 / 아시아나항공 제공 


또한 에어부산, 아시아나IDT, 아시아나에어포트, 에어서울 등 4개 자회사 대표 포함 임원 인사도 함께 실시했다. 에어부산 대표에는 아시아나항공 두성국 부사장, 아시아나에어포트 대표에는 아시아나항공 장경호 전무, 아시아나IDT 대표에는 김응철 전무가 각각 승진 선임됐고, 에어서울 대표에는 아시아나항공 선완성 상무가 선임됐다.


아시아나항공은 “급변하는 대내외 환경에서 내실을 강화하기 위한 인사로 아시아나항공의 변함없는 경쟁력 유지를 위해 모든 노력을 다할 것”이라며 “해외 경쟁당국의 기업결합 승인을 위한 사전적 조치에도 만전을 기할 예정”이라고 말했다.


 

답글 남기기

이메일 주소는 공개되지 않습니다. 필수 필드는 *로 표시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