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CC 전성시대


지난해 국내 LCC 국제선 총탑승객 수가 국적기 FSC 국제선 탑승객 수를 넘어섰다. 여행 트렌드를 발 빠르게 파악해 중·단거리 노선 다양화 및 기재 도입을 확대해 온 성과다. 이에 힘입어 제주항공, 진에어 등은 1조원대 매출을 달성하기도 했다. 그렇다면 외항사 LCC는 어떨까. 한국과 베트남 최다 노선을 보유한 비엣젯항공은 지난해 3조4,000억원 매출을 달성했다.


비엣젯항공은 국제선 80개, 국내선 45개로 총 125개의 노선을 보유했다 /비엣젯항공
비엣젯항공은 국제선 80개, 국내선 45개로 총 125개의 노선을 보유했다 /비엣젯항공


질주하는 비엣젯항공


비엣젯항공은 코로나 이후 중·단거리 노선의 다양화와 꾸준히 기재를 도입하며 수익을 회복했다. 지난해 7월 부산-달랏 노선 운항에 이어 12월 부산-푸꾸옥 노선 신규 취항 등 활발하게 한국과 베트남을 잇고 있다. 


또 국제선 확장으로 아시아‧태평양 관광 발전 등을 가속했다. 2023년에만 33개의 신규 노선을 개설하며, 현재 80개의 국제선과 45개의 국내선을 보유했다. 부산-푸꾸옥 노선과 타이베이-푸꾸옥, 상하이-호치민 노선 등을 운항하며 아태 지역의 노선 개발도 이어오고 있다. 시드니, 멜버른, 퍼스, 애들레이드, 브리즈번 호주 5대 도시와 베트남을 연결하고, 델리, 뭄바이, 아마다바드, 티루치라팔리 등 인도와 베트남 간 최다 노선도 운영 중이다. 


지난해 비엣젯항공의 운항횟수는 13만3,000회에 달했고, 국제선 탑승객 760만명 포함해 총 2,530만명 승객을 수송했다. 이는 전년대비 183% 수준이다. 2023년 별도 기준(비엣젯항공만) 매출은 2조9,000억원, 자회사를 포함한 통합 매출은 3조4,000억원을 기록하며 2022년 대비 각각 62%, 56%의 성장을 이뤘다. 별도 및 통합 세후 이익은 각각 380억원, 186억원이다. 화물 또한 73% 증가하며, 총 8만1,500톤을 운송했다. 화물 운송 수익은 1조3,000억원에 달해 전년대비 46% 매출 성장을 보였다.


비엣젯항공은 신규 항공기 도입에 지속적으로 투자한다. 현재 광폭동체 A330을 포함해 총 105대의 항공기를 보유했다. 보잉과 5년간 200대의 737 MAX 항공기를 납품하는 계약을 체결했으며, 친환경 항공기를 도입해 탄소 배출 최소화 및 최대 15~20%의 연료를 절약하고 있다.


비엣젯항공이 지난해 총 2,530만명의 승객을 운송했다 /비엣젯항공
비엣젯항공이 지난해 총 2,530만명의 승객을 운송했다 /비엣젯항공


놓치지 않는 승객 서비스


승객을 위한 서비스도 인정받았다. ‘Fly now Pay later’ 서비스를 통해 여행객의 재정적인 편의를 제공하고 있으며, ‘Sky Care’ 등 무료 여행자 보험 서비스 준비됐다. 항공 서비스 및 안전을 평가하는 에어라인 레이팅스(Airline Ratings)은 비엣젯항공을 ‘세계에서 가장 안전한 저가 항공사’로 선정하기도 했다.


이처럼 비엣젯항공은 안전 비행에도 노력 중이다. 지난해 국제항공운송협회(IATA) 등이 주최하는 글로벌 항공 안정 및 품질 컨퍼런스와 ISAGO(국제 지상 운영 표준)안전 교육, 비상 대응 시뮬레이션 등 안전과 보안에 관한 교육 과정에 참여했다. 



정리=김다미 기자 dmtrip@traveltimes.co.kr

답글 남기기

이메일 주소는 공개되지 않습니다. 필수 필드는 *로 표시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