비엣젯항공은 최근 항공업계의 경쟁이 치열해지는 가운데, 여객 수요와 매출 성장을 지속하기 위해 다양한 전략을 펼치고 있습니다. 이러한 전략 중 하나로, 새로운 노선 개발과 항공기 도입을 통해 시장에서의 입지를 강화하고 있죠. 올해에는 특히 호치민-비엔티안, 하노이-멜버른, 하노이-히로시마 등 3개의 직항 노선을 새롭게 시작할 예정이라고 합니다. 이를 위해 새로운 항공기 인수와 함께 적극적인 인력 채용에 나서고 있다는 소식인데요.

특히, 비엣젯항공은 항공기 도입에 있어서도 주목할만한 움직임을 보이고 있습니다. 2024년 2월에 개최된 ‘싱가포르 에어쇼’에서는 항공 관련 여러 기업들과의 전략적 협력을 모색했으며, 이 중에서 에어버스와의 협력을 통해 A330neo 이글(Eagle) 항공기를 재생산하기로 한 계획이 눈에 띕니다.

A330neo는 에어버스가 제공하는 차세대 광동체 항공기로서, 향상된 연료 효율성과 더 긴 비행 거리를 자랑합니다. 이 항공기의 도입은 비엣젯항공이 노선을 확장하고 장거리 비행 시장에 더 적극적으로 진출하려는 의지를 반영하는 것으로 볼 수 있습니다.

이러한 움직임은 LCC(저비용항공사)들이 점점 더 다양한 시장에 진출하고, 경쟁력을 강화하기 위해 노력하고 있다는 것을 보여줍니다. 비엣젯항공의 이러한 전략적 선택이 어떤 결과를 가져올지, 앞으로의 발전이 기대됩니다.

답글 남기기

이메일 주소는 공개되지 않습니다. 필수 필드는 *로 표시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