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한항공이 미국 뉴욕 노선 취항 45주년을 맞이했다.


대한항공은 1979년 3월 29일 서울-뉴욕 정기 여객편을 처음으로 띄웠다. 첫 뉴욕행 여객기 KE008편은 김포공항을 출발해 중간 기착지인 미국 앵커리지를 거쳐 15시간10분 만에 뉴욕 JFK 공항에 도착했다. 대한항공의 뉴욕 노선은 우리나라와 미국 동부 지역을 1일 교역권으로 좁히는 역할을 했다. 해외 교류가 드물었던 당시 미국 현지 동포들에게는 조국으로 날아갈 수 있는 거의 유일한 수단이기도 했다. 뉴욕 노선은 개설 초기 주3회 운항하다 1986년도부터 주10회로 증편했고 현재는 주14회 운항 중이다. 2023년 총 탑승객 수 41만7,920명으로, 미주 노선에서 두 번째로 많은 승객을 수송했다.


대한항공이 지난 3월29일 뉴욕 취항 45주년을 기념해 인천행 대한항공 KE082편 45번째 탑승수속 승객에게 인천-뉴욕 왕복 프레스티지 항공권 1매를 전달했다 / 대한항공 
대한항공이 지난 3월29일 뉴욕 취항 45주년을 기념해 인천행 대한항공 KE082편 45번째 탑승수속 승객에게 인천-뉴욕 왕복 프레스티지 항공권 1매를 전달했다 / 대한항공 


대한항공은 지난 3월29일 존F.케네디 국제공항에서 탑승객을 대상으로 뉴욕 취항 45주년을 기념하는 행사를 가졌다. 대한항공은 이날 KE082편 탑승객 전원에게 뉴욕 취항 45주년을 맞아 특별 제작한 에코백을 증정하는 한편 인천행 대한항공 KE082편 45번째 탑승수속 승객에게 인천-뉴욕 왕복 프레스티지 항공권 1매를 전달하기도 했다.

답글 남기기

이메일 주소는 공개되지 않습니다. 필수 필드는 *로 표시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