Related eBooks
3년여 만에 열린 중·일 정상회담에서 시진핑 중국 국가주석과 기시다 후미오 일본 총리가 양국이 영유권 분쟁을 벌이고 있는 센카쿠열도(중국명 댜오위다오)와 대만 문제에 대해 양국의 입장을 재확인했다. 다만 중·일 국교 정상화 50주년을 맞아 양국 관계가 안정적으로 관리될 수 있도록 다양한 채널을 통해 대화를 이어가기로 했다. 시 주석과 기시다 총리는 17일

source

By pplny

답글 남기기

이메일 주소는 공개되지 않습니다. 필수 필드는 *로 표시됩니다

Translate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