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더구루=김형수 기자] BBQ가 다음달 미국 북동부 오하이오주에 1호 매장을 연다. 오클라호마주, 미네소타주에 이어 오하이오주에 진출하며 미국 전역으로 사업을 확대에 속도를 내고 있다.

 

16일 업계에 따르면 BBQ는 내년 1월 오하이오주 콜럼버스(Columbus)에 점포를 오픈한다. 오하이오 주립대학교(Ohio State University) 인근에 조성된 대학가 상권이다. 식당, 편의점, 슈퍼마켓, 술집 등이 늘어서 있는 번화가다. BBQ는 이곳 매장에서 다채로운 치킨 메뉴는 물론 떡볶이. 김치볶음밥 같은 한식 메뉴와 소주 등을 판매할 것으로 예상된다. 

 

BBQ가 미국 시장 공략에 박차를 가하는 모습이다. 지난 9월에는 미국 중남부 오클라호마주 오클라호마시티에 새 매장을 열었다. 오픈 기념 이벤트를 하며 소비자 유치에 나섰다. <본보 2022년 9월 20일 참고 BBQ, 美 오클라호마에 첫 깃발 꽂는다…30일 그랜드 오픈> 

 

이달 중순에는 미국 중북부 미네소타주 미니애폴리스에 진출했다. 미네소타주에는 앞으로 3년 안에 BBQ 매장 3곳이 추가로 조성될 전망이다. <본보 2022년 12월 6일 참고 “3년 내 매장 3곳 확장” BBQ, 美 미네소타州 진출>


또 이달에는 미국 뉴욕 맨해튼에 BBQ 직영 2호점이 문을 열었다. 오피스와 대학가에 인접한 입지조건에 맞춰 1층은 바쁜 직장인들을 위한 그랩 앤 고(Grab-and-Go) 형태로, 2층은 치맥을 즐길 수 있는 치킨 앤 비어(Chicken-and-Beer) 콘셉트로 조성됐다. 뉴저지주 잉글우드에 배달·포장 전문 매장 BSK(BBQ Smart Kitchen) 형태로 조성된 직영 3호점이 들어설 예정이다. 

 

BBQ는 지난 2017년 미국 뉴욕 맨해튼 32번가에 직영 1호점을 개점하며 현지 사업을 본격화했다. 이후 뉴욕, 뉴저지, 캘리포니아, 텍사스, 일리노이 등 미국 내 주요지역에 진출했다. 현재 20개 주에서 150여 개 매장을 운영하고 있다. BBQ는 내년 말까지 미국 내 매장 숫자를 250여개로 늘린다는 계획이다.

 

source

By pplny

답글 남기기

이메일 주소는 공개되지 않습니다. 필수 필드는 *로 표시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