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블록미디어] 암호화폐 거래소 바이낸스가 15일 발표한 상장 폐지 목록에는 타이완 프로젝트로 2017년 시작된 탈중앙화 소셜미디어 플랫폼 미스릴(Mithril)의 토큰 ‘MITH’가 포함됐다.

상폐가 발표되자 미스릴 공식 트위터에는 바이낸스 CEO 자오창펑(CZ)에게 미스릴이 계속 운영될 수 있도록 2018년에 상장하면서 맡긴 ’20만 BNB의 예치금’을 돌려달라는 요구가 올라왔다. 20만 BNB는 무려 5200만 달러에 달하는 금액이다.

하지만 어제 오후 CZ는 “미스릴 ​​커뮤니티는 2년 동안 활동하지 않았고 심지어 웹사이트도 접속되지 않는 상태였으므로 양 당사자 간의 계약에 따라 바이낸스는 보증금을 반환할 필요가 없다”며 거절했다.

# 미스릴 “바이낸스 계정 상의 미스릴 금고 차단 당해, 1년동안 해제 노력했지만 허사”
미스릴은 16일 늦은 밤 다시 CZ에게 보내는 트윗을 올렸다.

미스릴은 “CZ, 당신이 이 문제를 조사해준 데 대해 매우 감사드린다. 지난 1년 동안 바이낸스 계정 상의 미스릴 금고 자금은 잠겨 있었고 이를 해제하기 위해 부단히 노력했지만 당신과 연락되지 없었다. 하지만 현재의 바이낸스 팀은 양 당사자 간의 계약 조건이 이뤄진 배경을 이해하지 못한다. 비공개 소통을 통해 보증금 문제를 해결할 수 있길 원한다”고 말했다

미스릴의 공식 주장에 따르면 前바이낸스 상장 팀은 2019년 처음으로 10만 BNB를 미스릴의 바이낸스 계정으로 반환했다. 그 뒤 미스릴은 2021년 11월 BSC 크리에이터 경제 서비스를 위한 새로운 방향을 발표했다. 그런데 그 즈음 바이낸스 상의 미스릴 계정이 잠겨 있다는 사실을 알게 되었다는 것이다.

미스릴은 트윗에서 “지난 1년 동안 계정 잠금 해제를 추진해 왔다. 하지만 결국 이 금고의 자금이 몰수되었고 MITH는 돌연 상장 폐지되었다. 우리의 마지막 선택은 공개적으로 당신에게 도움을 구하는 것”이라고 호소했다.

그러면서 “당신이 이 문제를 적극 주시하고 있고 기밀 유지 정책을 준수하기 위해 비공개 메시지로 소통할 수 있느냐”고 물었다.

하지만 미스릴의 해명은 커뮤니티의 지지를 전혀 못받고 있다. 이들이 당초 계약 조건을 충족하지 못함으로써 예치금이 바이낸스 금고로 들어간 것이라는 의견이 지배적이다.

커뮤니티는 미스릴이 실수를 인정하거나 변호사를 찾아가 법적 해결하는 수 밖에 없다고도 지적한다. 현재까지 CZ는 미스릴에 추가 답변을 내놓지 않았다.

어제 CZ가 발표한 계약 조건에 따르면 프로젝트의 토큰 가격이 ‘연속 15일 동안 $0.13의 50% 미만’이거나 프로젝트 당사자가 바이낸스 사용자에게 불리한 사실이 있으면 바이낸스는 프로젝트 보증금의 전부 또는 일부를 공제할 권리가 있다.

코인게코(Coingecko)의 데이터에 따르면 MITH 토큰의 가격은 2019년 1월부터 오랜 기간 $0.065(0.13의 50%) 이하였다. 현재 가격은 약 $0.0064다.

CZ는 16일 트윗에서 “귀사의 토큰 가격은 계약의 트리거 조건 보다 훨씬 낮다”면서 “우리 팀이 올바른 결정을 내렸고 우리의 권리 내에서 적절한 행동을 취한 것”이라는 해명을 올린 바 있다.

속보는 블록미디어 텔레그램으로(클릭)
전문 기자가 요약 정리한 핫뉴스, 블록미디어 카카오 뷰(클릭)

같이 보면 좋은 기사

추천할 기사 제목

source

By pplny

답글 남기기

이메일 주소는 공개되지 않습니다. 필수 필드는 *로 표시됩니다